June 18,2019

보은 농경문화관에 등장한 사진 찍는 로봇

FacebookTwitter
보은 농경문화관에 배치된 사진 찍는 로봇  ⓒ 보은군/ 연합뉴스

보은 농경문화관에 배치된 사진 찍는 로봇 ⓒ 보은군/ 연합뉴스

충북 보은 농경문화관에 사진 찍는 로봇이 등장했다.

보은군은 한국문화정보원에서 이 로봇을 제공받아 관광객들이 무료로 사진을 찍고 인화할 수 있게 했다고 3일 밝혔다.

높이 2m의 이 로봇은 상단 부분에 인공지능을 탑재한 머리가 달려 관광객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인지해 사진 촬영 안내를 한다.

관광객은 몸체에 달린 버튼을 눌러 ‘셀카’를 찍거나 애플리케이션 ‘포도씨’(Podosee)를 이용해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진을 인화할 수 있다.

영어·중국어·일본어 등으로 관람 안내도해준다.

군 관계자는 “지금은 사진 촬영과 관광 안내에 그치지만, 조만간 기능을 보완해 관람객과 간단한 대화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보은읍 풍취리 삼년산성(三年山城·사적 제235호) 인근에 들어선 농경문화관은 농업문화전시실, 광장, 전망대, 대장장이 체험장 등을 갖췄다.

군은 지난 2일 한국문화정보원과 이 로봇 무료 임대 협약을 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