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2019

터키 사리치첵 운석은 ‘베스타’ 파편

안토니아 충돌구 형성 때 떨어진 파편 중 일부

FacebookTwitter

지난 2015년 터키 사리치첵 마을 인근에 떨어진 운석이 약 2200만년 전 화성과 목성 사이에 있는 소행성 ‘베스타’에 U자형 충돌구가 형성되면서 떨어져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터키 에게(Ege) 대학 행성과학자 오잔 운살란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사리치첵 마을에 떨어진 343개의 운석을 분석한 결과를 과학저널 ‘운석·행성과학(Meteoritics & Planetary Science)’ 최신호에 실었다.

이 운석들은 HED 운석군의 일부인 ‘하워다이트(howerdite)’로 반사도(Reflectance)가 ‘소행성 벨트’에서 두 번째로 큰 천체인 지름 525㎞의 ‘베스타’나 이 소행성에 리어실비어 충돌구 분지가 형성될 때 떨어져 나온 것으로 알려진 0.8~8㎞ 크기의 암석인 ‘베스토이드(Vestoid)’를 상당히 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자들은 HED 운석이 베스타나 베스토이드에서 떨어져 나온 것으로 추정했지만 지금까지는 이를 확증할 수 없었다.

연구팀은 그러나 사리치첵 마을의 보안 카메라 등을 통해 운석의 진입궤도 등을 추정해 HED 운석과 소행성 벨트의 직접적인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구에 떨어진 운석 파편과 빈도로 볼 때 베스타 소행성의 충돌구는 지름이 10㎞ 이상으로 운석의 형성 시기와 크기, 구성 성분 등이 리어실비어 분지 내 안토니아 충돌구와 일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안토니아 충돌구는 지름이 약 16.7㎞로 약 2200만년 전에 형성됐다.

지구에 떨어지는 HED 운석은 사리치첵 운석을 포함해 약 3분의 1 가량이 2200만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소행성 탐사선 ‘돈(DAWN)’은 2011~2012년 베스타에 근접해 다양한 충돌구에 대한 탐사활동을 벌인 바 있다.

사리치첵에 떨어진 운석은 초속 17㎞로 대기권에 진입할 때 크기가 약 1m로 27㎞ 상공에서 파편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