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0,2019

국내 물 ‘성분 분포도’ 만든다

과기정통부 '2019 좋은물 국제포럼' 개최

FacebookTwitter

오는 2021년까지 국내 지표수와 지하수 등 물의 성분을 표기한 ‘지도’가 제작된다. 샘물, 지하수 등 국내 수원(水原)에 어떤 성분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쉽게 알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고경석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박사는 19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좋은물 국제포럼’에서 “현재 미네랄 및 기능성 성분에 따라 주제도 작성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 박사팀은 이를 위해 국내 온천, 샘물, 약수 등 수원 176곳에서 시료를 채취·분석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있다. 또 국내 402곳의 지하수 관측망을 통해 관측자료를 확보해 물 성분 정보를 모았다.

현재까지 연구진은 칼슘, 마그네슘 등 미네랄 워터의 주요 성분과 셀레늄 같은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물이 국내 동부 지역에 중점 분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고 박사팀은 앞으로 각종 물에 들어있는 동위원소와 미생물 분포까지 알아볼 예정이다.

2016년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 물의 성분과 효능을 과학기술로 입증해 ‘좋은 물’로 브랜드화한다며 2017∼2022년 총 225억원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미래부에 따르면 시범사업은 기초연구를 통해 국내 물의 성분을 파악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이후 확보한 물 정보를 통해 부가가치를 더하는 연구가 수행된다. 적합한 물을 골라 전통식품을 만들고 물을 보관할 수 있는 무독성 용기를 제작하는 것 등이 여기 속한다. 고 박사의 연구는 이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김복철 지질자원연구원장은 “연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연구결과의 실증을 통해 국민이 자랑스러워하며 마실 수 있는 ‘좋은 물’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과기정통부가 유엔(UN)이 정한 26번째 세계 물의 날을 맞아 국내외 물 관련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국제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행사에서는 일본 구마모토대의 시마다 준 교수와 중국 길림대의 수 지아오시 교수 등이 각 지역 물의 이용 사례를 소개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