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0,2019

차량 사고시 자동 구조 신호 보낸다

ETRI, '긴급구난 콜' 기술 개발

FacebookTwitter
e-Call 서비스를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사고 발생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모습 ⓒ ETRI / 연합뉴스

e-Call 서비스를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사고 발생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모습 ⓒ ETRI / 연합뉴스

사고로 차량이 뒤집히거나 바퀴가 헛돌면 자동으로 구난 신호를 보내는 한국형 시스템이 선을 보였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긴급구난체계(e-Call) 서비스를 지원하는 단말기 7종과 스마트폰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기술은 교통사고 발생 시 사고 관련 정보를 관제 센터에 전송하는 서비스다.

단말기가 사고를 인식하는 방식은 기존 에어백 작동 여부에 따르는 방법에서 진화했다.

교통사고 충격을 탐지하는 센서가 내장된 각종 기기를 통해 관제 센터는 사고 위치 정보, 탑승객 수, 사고 차량 유종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차량 기울기 변화를 통해서도 사고를 판단한다.

자이로스코프 센서 덕분이다.

차량 전복이나 바퀴별 회전 상황 등 복합 변수를 고려하도록 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일정 시간 안에 차량 속도가 큰 폭으로 변하는 상황도 분별한다.

단말 장치가 스스로 초기 설정값을 조절해나가기 때문에 차량 운행을 하면 할수록 더 똑똑하게 판정할 수 있다.

관제 센터에서 연락이 오면 탑승자가 구조 버튼을 눌러 단계별 대응을 할 수 있다.

장시간 응답이 없는 경우에도 e-Call 시스템은 가동한다.

만약 실제 사고가 아니라면 서비스 시행을 거절하면 된다.

실제 차량에 임의로 충격을 준 결과 차량 위치정보가 전송되면서 관제센터로부터 구조 연락이 왔다. ⓒ  ETRI / 연합뉴스

실제 차량에 임의로 충격을 준 결과 차량 위치정보가 전송되면서 관제센터로부터 구조 연락이 왔다. ⓒ ETRI / 연합뉴스

2015년 팅크웨어, 지아이티, 핸디소프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성균관대,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와 함께 서비스 기술 표준을 만든 이후 이어온 연구 성과다.

기존 유럽에서 출시된 긴급구난체계는 스마트폰 문자서비스 통신 기능을 이용해 사고 신고를 하게 돼 있다.

일정 시간 안에 차량 속도가 큰 폭으로 변하는 상황도 분별한다.

단말 장치가 스스로 초기 설정값을 조절해나가기 때문에 차량 운행을 하면 할수록 더 똑똑하게 판정할 수 있다.

관제 센터에서 연락이 오면 탑승자가 구조 버튼을 눌러 단계별 대응을 할 수 있다.

장시간 응답이 없는 경우에도 e-Call 시스템은 가동한다.

만약 실제 사고가 아니라면 서비스 시행을 거절하면 된다.

2015년 팅크웨어, 지아이티, 핸디소프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성균관대,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와 함께 서비스 기술 표준을 만든 이후 이어온 연구 성과다.

기존 유럽에서 출시된 긴급구난체계는 스마트폰 문자서비스 통신 기능을 이용해 사고 신고를 하게 돼 있다.

ETRI 김형준 표준연구본부장은 “e-Call 단말 장착을 통해 교통사고 사망률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단말 장착을 의무화하는 국내 제도 정비와 함께 콜백 기능 업무를 수행할 관제 센터 구축 노력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량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긴급구난체계(e-Call) 표준 및 차량 단말 개발과제로 수행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