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6,2019

AI, 인류에게 위협인가? 기회인가?

2018 글로벌 AI 컨퍼런스

FacebookTwitter

“인공지능(AI)은 사용자들이 이용하기 편리하도록 계속 기능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과거에는 어느 정도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있어야만 AI툴을 이용해 데이터를 정리하거나 성과를 낼 수 있었는데, 이제는 전문성이 없는 평범한 사람들도 손쉽게 AI툴을 쓸 수 있게 됐다.”

미국 벤처캐피털인 (주)유사코그룹 브라이언 딕스 이사의 말이다. 그는 지난 18일 양재R&CD혁신허브에서 열린 ‘AI 히든스타 데모데이&토크’ 행사에서 미국 VC들이 주목하는 AI 스타트업들의 최신 동향을 소개했다.

해당 행사는 세계 최고 권위의 인공지능(AI) 컨퍼런스인 ‘2018 글로벌 AI 컨퍼런스’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이다.

지난 18일 ‘2018 글로벌 AI 컨퍼런스’ 부대 행사로 ‘AI 히든스타 데모데이&토크’ 행사가 열렸다. ⓒ 김순강 / ScienceTimes

지난 18일 ‘2018 글로벌 AI 컨퍼런스’ 부대 행사로 ‘AI 히든스타 데모데이&토크’가 진행됐다. ⓒ 김순강 / ScienceTimes

 

브라이언 유사코그룹 이사(우측)가 '미국 VC들이 주목하는 AI 스타트업들의 최신 동향을 소개했다.

브라이언 유사코그룹 이사(우측)가 ‘미국 VC들이 주목하는 AI 스타트업들의 최신 동향을 소개했다. ⓒ 김순강 / ScienceTimes

브라이언 이사는 “그동안 많은 기업에서 AI를 이용한 마케팅 정보를 분석하기 위해 오랜 시간을 들여 담당 직원을 훈련시켰다. 하지만 이제는 특별한 훈련 없이도 바로 AI툴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기업들의 AI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딥러닝 AI시대, 갈수록 의존도 높아져

이처럼 AI에 대한 의존도가 점점 높아지면서 이를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장병탁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는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 스피커, 피자로봇 등 예전에는 상상도 하기 어려웠던 AI 기술들이 등장하고 있다”며 “이는 분명 전통산업에 대한 도전이자 위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병탁 교수가 '인공지능 시대의 신산업:전통산업의 위협과 기회'를 주제로 발제했다.

장병탁 교수가 ‘인공지능 시대의 신산업:전통산업의 위협과 기회’를 주제로 발제했다. ⓒ 김순강 / ScienceTimes

장 교수는 지금처럼 AI가 진화할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머신러닝 AI연구가 최근 딥러닝을 통해서 빅데이터 및 컴퓨팅 파워와 결합됨으로써 엄청난 새로운 혁신을 가져왔기 때문”이라며 “새로운 인공지능 기술은 더 이상 사람의 지식에만 의존하지 않는다. 기계가 학습을 통해서 스스로 지능을 향상시켜 나가기에 그 응용의 폭이 무한대로 커질 수 있다는 점에서 더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그 예가 바로 알파고다. 알파고는 기계가 스스로 학습한 바둑 프로그램이 사람이 짜준 바둑 프로그램의 성능을 능가할 수 있음을 명확히 보여줬다.

하지만 알파고는 절반의 성공에 불과했다. 바둑판을 볼 수 있는 지각력과 바둑돌을 판에 놓을 수 있는 행동력이 빠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등장하는 자율주행차와 스마트 비서는 지각력과 행동력까지 갖추게 되었다. 비로소 AI가 가상세계의 에이전트에서 현실의 에이전트가 된 것이다.

장 교수는 “기존에는 AI가 소프트웨어와 데이터로만 존재했다. 하지만 이제는 하드웨어와 디바이스가 있는 몸체를 갖게 되면서 인지력이 있는 스마트 머신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라며 “그로 인해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됐고, 이는 제조업, 전통산업의 위협으로 이어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AI의 전통산업에 대한 도전과 위협

그렇다면 AI를 위협이 아닌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자세가 필요할까.

이날 ‘인공지능과 인지과학’을 주제로 발표한 이수화 엠티코 전문위원은 “인간지능의 인공적인 구현이나 원리적인 탐구를 통한 솔루션의 발견은 모든 인류의 공통적인 소망이었다”며 인지과학적 측면에서 컴퓨터의 시작을 이야기했다.

이수화 엠티콤 전문위원이 '인공지능과 인지과학'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이수화 엠티콤 전문위원이 ‘인공지능과 인지과학’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 김순강 / ScienceTimes

그는 “컴퓨터와 AI의 발전으로 이뤄진 4차 산업혁명을 ‘인공지능 산업개혁’이나 ‘놀라운 기술혁명’이라 부르지 않는 이유는 변화의 양상이 과거의 상황과 유사하기 때문”이라며 “전방위적으로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고, 현재보다도 미래에 사람들의 생활양식을 근본적으로 송두리째 바꿀 것이라는 ‘변화의 깊이와 넓이’가 클 것으로 예측된다”고 예측했다.

이 전문위원은 이어 “지식의 총량증가는 AI의 발전으로 오히려 갈수록 따라가기 쉽게 됐지만, 파괴적이고 차별적인 개인적 감수성을 크게 만드는 일은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다. 때문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으려면 창조적인 자기만의 길을 개척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