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4,2018

환자 돌보는 로봇 개발한다…산업육성 위한 ‘로봇포럼’ 발족

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수립 위해 산학연관 300명 참여

FacebookTwitter

로봇을 이용해 장애인과 환자 등 사회적 약자를 돕는 방안이 정부 차원에서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산학연관 전문가 300여명이 참여하는 로봇포럼 출범식을 6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가졌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개회사에서 “로봇산업은 사회적 약자 지원과 중기제조업의 도약을 위한 중요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향후 5년간 로봇산업 육성의 근간이 될 기본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요즘 로봇 개발의 추세는 인공지능(AI)을 융합하는 것으로 상품 배달이나 환자 간호에도 활용된다”며 “내년에 지자체와 협력해 로봇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돕는 사업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가령 로봇이 환자나 노약자의 용변을 받아 처리하거나 약 먹을 시간을 알려주며 치매 환자의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데 쓰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포럼 출범식에는 산업계 200여명, 연구계 40여명, 학계 30여명의 전문가와 정부 지자체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로봇포럼은 지능형로봇법에 따라 수립되는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2019∼2023년) 수립에 정책 제안과 자문 등을 하게 된다.

국내 로봇기업은 대부분 중소기업이지만, 네이버, 삼성전자[005930], 현대차[005380] 등 주요기업들도 차세대 기술 확보 차원에서 로봇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