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4,2018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증강현실 기술로 104년 만에 되살린다

서울시, 문화재청 등과 디지털 복원 협약…내년 6월 공개

FacebookTwitter

조선 시대 한양도성 사대문 중 하나인 돈의문(敦義門)이 증강현실(AR) 기술로 104년 만에 되살아난다.

서울시는 문화재청, 우미건설, 제일기획과 협력해 돈의문을 디지털로 재현·복원하고 문화관광 콘텐츠로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돈의문은 사대문 중 서쪽 대문을 일컫는 명칭이다. 1396년 완성된 후 몇 차례 중건을 거쳤다가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돈의문 전경 ⓒ 서울시 제공

돈의문 전경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내년 6월까지 돈의문을 디지털 콘텐츠로 복원해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서울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 체험할 수 있는 관광 콘텐츠로 개발한다.

돈의문 복원에는 AR 기술이 적용된다. 돈의문 터인 정동사거리 인근을 스마트폰으로 비추면 화면에 옛 돈의문 모습이 그대로 재현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인근에 돈의문을 모티브로 한 상징물을 설치해 관광객이 한양도성과 돈의문의 역사를 경험하고 공유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우미건설, 제일기획과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문화관광콘텐츠 개발·활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총괄 기획, 문화재 복원,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 및 활용을 지원한다. 우미건설은 정보기술(IT) 건축 재현과 콘텐츠 개발에 필요한 기금을 후원하고, 제일기획은 사업을 주관하면서 홍보를 지원한다.

서울시와 3개 기관 및 기업은 돈의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IT를 활용한 문화재 복원사업을 추가로 추진할 계획이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