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4,2018

24년된 육교, 증강현실 예술작품으로 변신

종로 세검정초 앞 삼거리 육교, 공공 미술로 재탄생

FacebookTwitter
'자하담' 프로젝트로 변신한 신영삼거리 육교

‘자하담’ 프로젝트로 변신한 신영삼거리 육교 ⓒ 서울시 제공

서울 종로구에서 가장 오래된 육교가 동네 풍경과 아이들의 상상력을 품은 증강현실(AR)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젊은 예술가들의 참여로 세검정초등학교 앞 신영동 삼거리 육교가 공공 미술 작품 ‘자하담’으로 탈바꿈했다고 5일 밝혔다. 자하(紫霞)는 창의문 밖 일대를 일컫던 말로 ‘자줏빛 노을이 지는 땅’이란 뜻이다.

1994년 완공된 육교는 상판 길이가 110m에 달하는 대형 시설물로 초등학교 학생들의 주 통학로다.

서울시는 낮에 흡수한 빛을 밤에 발산하는 축광석(蓄光石)을 육교 바닥에 설치해 인근의 지층과 계곡의 모습을 평면적으로 재구성했다.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으면 육교 위에서 세검정초등학교 학생 92명이 ‘우리 동네를 지키는 상상의 동물’이란 주제로 그린 그림을 증강현실로 볼 수 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