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2,2018

미세먼지등 ‘삶의 질’ 개선 R&D에 올해 4천490억원 투자

FacebookTwitter

4차산업혁명 대응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과학기술을 통한 국민 삶의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건강·안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연구개발(R&D)에 작년보다 18% 늘어난 4천490억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2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정부 업무보고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과학기술과 ICT로 열어가는 사람중심의 4차산업혁명’ 계획을 보고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삶의 질’ 향상을 위한 R&D 투자 4천490억원 중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편리’ 분야에 1천360억원, 질병·의료와 식품위생 등 ‘건강’ 분야에 1천336억원을 각각 배정했다.

또 범죄예방·자연재해·사고대응 등 ‘안전’ 분야에 926억원, ‘환경’ 분야에 540억원, 시범사업 등 기타 분야에 328억원을 쓸 예정이다.

‘편리’ 분야에는 노약자·장애인의 활동 지원을 위한 웨어러블 수트, 시각장애인을 위한 이미지 인식 안경, 생활패턴 분석을 통한 사고 감지와 응급상황 대응을 통해 고독사와 자살을 막는 다양한 프로젝트가 포함돼 있다.

‘건강’ 분야 중 질병·의료에는 1천275억원, 식품위생에는 61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치매 발병을 조기에 예측하고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해 정확도를 작년 기준 80%에서 2022년까지 95%로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안전’ 분야 기술 R&D로는 범죄 예방에 72억원, 연구실 안전에 85억원, 지진·풍수해·가뭄 등 자연재해 대응에 212억원, 사이버·전파 안전에 339억원, 교통사고·화재·구조물 안전에 218억원이 투자된다.

국가기간시설에 대한 지진 경보체제를 강화해 경보 발령에 걸리는 시간을 작년 기준 20초에서 2020년 12초로 단축시키고,  지능형 폐쇄회로TV(CCTV)를 통한 신원확인 기술 개발과 인공지능(AI) 기반 범죄분석,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범죄 예방 기법 등을 통해 범죄 검거율을 작년 83.9%에서 2022년 90%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환경’ 분야에는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수질·소음 대응에 396억원, 유해화학물질과 방사능 오염 대응에 144억원이 쓰인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미세먼지의 원인을 규명하고 이에 대한 한국형 예보모델을 만드는 사업, 미세먼지를 모아 처리하고 사람들을 보호하고 대응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 등이 진행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작년에 26㎍/㎥였던 서울의 미세먼지 오염도를 2022년까지 30% 줄여 18㎍/㎥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중에는 여러 관련 부처가 사업단을 통해 참여하되 과기정통부가 사업을 총괄하는 융합 프로젝트가 많다.

과기정통부는 삶의 질을 높이는 투자가 먹거리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순환 기반을 만든다고 보고 이런 ‘문제해결형 R&D’의 성과 관리와 범부처 협업 등 제도적 지원을 포괄하는 종합계획을 6월에 수립키로 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