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8,2019

‘데이터 경제’가 부상하고 있다

미·EU 등 석유처럼 중요한 원자재로 인식

FacebookTwitter

지난 5월 6일 ‘이코노미스트’ 지는 특집 기사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자원으로 으로 데이터(data)를 꼽았다. 데이터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인간 삶에 있어 석유처럼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원자재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

5월 26일 ‘월 스트리트 저널’도 같은 논조의 글을 게재했다. 데이터의 존재가 자동차, 플라스틱과 같은 중요한 존재로 부각되고 있다며, 향후 사회는 데이터센터를 통해 온갖 종류의 서비스에 연결되고, ‘데이터경제(Data Economy)’를 창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정의에 따르면 ‘데이터 경제’란 데이터를 다루는 구성원들이  만들어내고 있는 생태계(ecosystem)를 말한다. 데이터의 생성, 수집, 저장, 처리, 분배, 전달 등을 모두 포괄하는 개념이다.

데이터의 존재가 자동차, 플라스틱과 같은 중요한 존재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데이터 경제'를 구축하기 위한 움직임이 주요 국가들을 중심으로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데이터의 존재가 자동차, 플라스틱과 같은 중요한 존재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데이터 경제’를 구축하기 위한 움직임이 주요 국가들을 중심으로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5isolutionsinc.com

“데이터는 일자리, 사회발전을 위한 필수자원”  

14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 따르면 ‘데이터 경제’의 중요성을 인식한 주요 국가들은 데이터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 ‘데이터 경제’란 개념을 최초로 사용한 EU가 대표적인 경우다.

데이터를 경제성장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사회발전을 위한 필수자원으로 간주하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가 한층 강화된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을 통과시켜 데이터 유통의 신뢰감을 구축하고 있다.

최근 발표한 ‘유럽 데이터 경제육성책(Building a European Data Econmy, 2017)’은 유럽연합 내에서 데이터의 자유로운 접근을 보장하고, 데이터 분석 역량을 강화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 붓고 있다.

2018년 5월부터 발효될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에서는 데이터 삭제권, 정보 이동권, 프로파일링에 대한 권리 강화 등을 통해 EU 내에서 자유스럽고 합법적인 데이터 유통이 철저히 보장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영국은 지난 2013년 발표한 ‘데이터 역량 강화전략’을 통해 세부 전략을 실현해나가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컴퓨팅 교육을 정규 교과과정에 편입하는 등 초·중등학교 교육혁신을 주도해나갔다.

또 과학을 학문적인 차원으로 승격시켜 연구를 활성화를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한편 비즈니스맨을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 교육, 공무원의 데이터 역량 강화 시책 등을 통해 데이터 경제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오픈데이터 전략(Open Data Starategy)’를 통해 데이터 공개 의무화, 데이터의 양적·질적 수준 향상, 혁신을 위한 데이터 이용 개방, 거버넌스 개선을 위한 데이터 개방 등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5대 원칙을 발표했다.

“공공 인프라 구축 위해 사회적 논의 시작해야”    

2015년에는 정부의 오픈데이터 전략을 총과하며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최고 데이터 책임자(Chief Data Officer)를 임명했으며, 정부와 민간, 시민과 기업 등에 대한 교육을 지원하고, 각종 인센티브와 함께 오픈 데이터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있는 중이다.

미국도 지난 2013년부터 오픈데이터 정책(Open Data Policy)를 펴오고 있다. 데이터의 공공성(Public), 접근성(Accessible-open format), 충분한 설명(sufficient information), 재사용 가능성(Reuable), 완전성(Complete), 적시성(Timely)을 강화하자는 것.

2014년 제정한 데이터법(Data Act)에서는 연방 정부의 재무데이터를 모두 개개하도록 해 모든 지출 추적이 가능하게 했다. 2015년부터는 대통령실 과학기술정책국(OSTP) 소속으로 수석 데이터 과학자를 임명하고 투명한 데이터 거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빅데이터 활용 과정에서 혜택을 최대화하고 위험을 최소화하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소비자 프라이버시 권리장전(Consumer Privacy Bill of Rights), 데이터 침해법(National Data Beach Legislation)을 제정했다.

미국, EU, 영국 등 주요 국가들이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데이터 경쟁력이다. 데이터가 기반이 되는 새로운 사회를 창출하기 위해 국가 전략을 집중해나가겠다는 것. 데이터 유통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KISDI는 통계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통계 데이터는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공개되고 활용되어야 할 핵심 데이터”라며 “공개와 활용을 전제해 연계성, 품질 등을 관리체계를 재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영국이 핵심 부서에 수석 데이터 과학자(Chief Data Scientist)를 임명한 사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컨트롤 타워 못지않게 실무 부서의 전담 인력 확보가 현실적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통계 전문가 육성’을 권고했다.

최근 세계에서 유통되는 데이터 량의 증가는 괄목할 정도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전 세계 데이터는 1.8 제타바이트(Zettabytes, 1 제타바이트는 약 1조1000억 기가바이트)였다.

그 양이 매년 배가되고 있다. 이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오는 2020년에는 44 제타바이트, 2025년이 되면 180 제타바이트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슈퍼 빅데이터 시대가 급속히 도래하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KISDI는 데이터를 중시하고 있는 우리나라도 효율적인 데이터 소통을 위한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데이터 생산, 분석, 관리를 위한 공공 인프라 구축, 생태계 활성화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