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07,2019

지하철역이 과학관으로 바뀐다

상월곡역 내년에 '사이언스 스테이션' 변모

FacebookTwitter

“과학은 함께 하는 거니까요.”

28일 서울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에서 펼쳐진 ‘사이언스 버스킹’에 참여한 과학 커뮤니케이터가 한 말이다. 대중과 소통하는 과학을 이제는 지하철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이날 ‘사이언스 스테이션’ 조성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식이 있었다. 상월곡역사를 세계 최초의 ‘지하철 과학관’으로 만들기 위한 시작이다. △미래창조과학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창의재단 △서울특별시 △성북구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가 함께 한다.

‘사이언스 스테이션’ 사업은 대표적인 대중교통 수단인 지하철의 역사 공간을 과학 대중화를 위한 장소로 바꾸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상월곡역은 내년이면 설립 50주년을 맞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역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

사이언스 스테이션 업무를 위한 MOU 체결에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을 비롯한 총 6개의 기관이 함께 했다.  ⓒ 김의제 / ScienceTimes

사이언스 스테이션 업무를 위한 MOU 체결에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을 비롯한 총 6개의 기관이 함께 했다. ⓒ 김의제 / ScienceTimes

‘사이언스 스테이션’은 지하철이 교통수단을 넘어 가치 창출의 공간으로 변화하는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시민과 함께하는 과학문화도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주축으로 하는 고객은 바로 어린이와 청소년이다.

역사를 이용하여 과학 동화 구연 등 다양한 강연 및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공할 예정이다. 일반인 역시 생활과 밀접한 과학기술을 접하면서 과학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동인구의 분석과 공간의 특성을 이용하여 출구별로 다른 계획을 구성하고 있다.

1번 출구는 학생들의 출입이 많고 벽면의 공간이 많다. 그래서 지역 과학자에 대한 소식이나 지역 학생들의 과학 수상 소식을 벽면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알려,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애정을 높이고자 한다.

2, 3번 출구의 경우, 노인 이용자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서 건강과 의료 분야의 체험 공간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사용자와 생산자가 함께하는 ‘리빙랩’(living lab) 형식으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지하철 플랫폼 역시 과학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뀐다. 상월곡역은 예비선로가 있어 양쪽에 선로가 있는데, 여기에서는 양방향 과학 콘텐츠를 이용하여 지하철을 기다리면서 과학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상월곡역에 설치된 이 시설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최신 기술이 담긴 3D 체험 기기이다.  ⓒ 김의제 / ScienceTimes

상월곡역에 설치된 이 시설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최신 기술이 담긴 3D 체험 기기이다. ⓒ 김의제 / ScienceTimes

과학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

이번 ‘사이언스 스테이션’ 사업은 과학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기관에서 여러 노력을 한다. 한국과학창의재단은 페임랩(Fame Lab) 코리아 진출자들의 강연과 ‘과학창의축전’에서 전시된 전시물을 통해 최적화된 과학문화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상월곡역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출연연 연구 성과를 전시하고, 연구원과 상월곡역사를 연계하는 과학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연구원의 과학강연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하철 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한 서울도시철도는 키오스크와 같은 보유 매체를 이용하여 ‘사이언스 스테이션’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 성북구도 인근 교육 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과학교사 강연 등 이 곳을 교육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무엇보다 이번 사업은 단순히 상월곡역 한군데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상월곡역 인근의 안암, 고대역 등 여러 역을 통틀어 ’6호선 과학라인’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울 뿐만 아니라 카이스트가 있는 대전 등 여러 지역에서도 ‘사이언스 스테이션’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협약식에 앞서 사이언스 커뮤니케이터들의 '사이언스 버스킹'이 있었다.

협약식에 앞서 사이언스 커뮤니케이터들의 ‘사이언스 버스킹’이 있었다. ⓒ 이슬기 / ScienceTimes

“사이언스 버스킹을 많이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 앞서 사이언스 커뮤니케이터들의 ‘사이언스 버스킹’도 있었다. 카이스트의 송영조씨와 서강대의 이경오씨는 작년과 올해 페임랩 코리아의 진출자들로, 과학과 마술을 결합하여 재미있는 공연을 보여주었다.

송영조씨는 “아직까지 많이 버스킹을 해보지 못했지만, 이번 사이언스 스테이션을 시작으로 앞으로 많이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경오씨 역시 “과학문화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이들은 단순히 마술이나 실험을 보여주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여기에 관련된 과학을 설명해주었다. 이처럼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사이언스 스테이션’에서도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