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5,2019

사물인터넷으로 서울 도로조명 밝기 자동 조절한다

FacebookTwitter

서울시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도로조명을 제어하는 시스템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사물인터넷이란 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 정보를 주고받도록 설계한 지능형 기술이자 서비스를 뜻한다.

시가 도입하는 ‘스마트 발광다이오드(LED) 도로조명 제어시스템’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특정 지역의 환경·사람·사물의 움직임을 감지, 자동으로 조명 밝기 등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구축된다.

시는 우선 도로 가로등을 2018년까지 LED 조명으로 전량 교체하고, 2020년까지 스마트 LED 도로조명 제어시스템 구축을 5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 가로등의 지난해 전력 사용량은 158GWh, 전력요금은 150억원으로 기존 조명에 스마트 LED 도로조명 제어시스템을 적용하면 전력사용량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12월 가로등과 보행등에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LED 조명제어 시스템을 가동한 바 있으며, 검증 결과 설치 전보다 약 60%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인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기상변화에 따라 도로조명을 조정하는 등의 기술도 적용키로 했다. 

이택근 서울시 도로관리과장은 “도로별, 시간대별, 요일별 도로 사용률과 에너지 절감률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효율적인 공공조명 에너지 절감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