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2,2019

과학의 감성, 지금 소통하러 갑니다

11월 29일부터 12월 3일까지 과학융합성과 전시회 열려

FacebookTwitter

피노키오와 양철나무꾼, 그리고 영화 AI의 로봇소년이 그토록 갖고 싶어 하던 것은 바로 인간의 마음이었다.

하지만 이제 과학이 마음을 갖게 될 날도 머지않은 것 같다. 오늘날의 과학기술은 인문사회, 문화예술과 끊임없이 소통 중이다.


@img13@11월 29일(화)부터 12월 3일(토)까지 워커힐호텔 지하 1층 그랜드볼륨에서는 “과학융합성과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이 행사는 교육과학기술부 주최, 한국과학창의재단 주관으로 11월 30일(수)부터 12월 2일(금)까지 개최되는 “2011 과학창의 연례컨퍼런스”의 부대 문화 행사다.

눈 뗄 수 없는 과학의 시각화

2011년도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지원한 융합문화지원사업 선정작들이 각각 테마에 따라 7개의 부스에서 사람들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img10@

우리가 일상에 늘 함께하는 모바일 폰을 사진에 갖다 대면 사진 속 사람의 표정이 순식간에 나타난다. 전지윤 작가(서강대학교)가 모바일 증강현실을 이용해 융합 예술의 새로운 방식을 보여주는 앱 아트(App Art)이다.

또 다른 부스에서는 호문쿨루스(Homunculus) 인형(연세대학교)이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다. 호문쿨루스는 ‘남성의 정자 속에 완전한 인간이 들어있다’는 생각과 ‘기존의 금속에서 새로운 금속을 창조해낸다’는 연금술적 사고가 만나서 낳은 전설로 ‘요정’을 뜻하는 말이었다. 이 인형을 통해서 인체의 구조와 시스템의 원리를 체험할 수 있다.

@img14@또 한쪽에서는 사진으로 만나는 ‘과학시각화’ 작품들과 ‘융합공연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에델바이스 노래에 나오는 솜다리꽃(에델바이스)과 손가락 지문은 키를리안 사진으로 감상할 수 있다. 키를리안 사진이란 두 전극 사이에 고전압을 걸었을 때 생기는 코로나 방전현상을 이용한 사진이다. 그리고 동영상과 판넬을 통해 융합공연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다. 융합공연소개 코너에서는 세계 최초의 체험형 로봇음악극인 <로봇난타>와 한국 고유의 설화 ‘해와 달이 된 오누이’를 차용하여 천재소년 나로의 모험을 그린 과학뮤지컬 <나로>등을 상연 중이다.

RGB 과학사진, 우리의 마음을 흔들다

@img12@본 행사에는 11년도 상반기 RGB 과학사진전 당선작 전시회도 같이 열리고 있는데 50여개의 사진이 전시되고 있다. RGB는 질병의 Red, 기후변화·식량·에너지 문제 해결의 Green, 물의 Blue를 뜻한다.

이 사진들은 물의 고마움이나 자연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고 우리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준다.

이번 행사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부터 일반 시민에 이르는 모든 사람들이 과학기술을 중심으로 융합문화의 성과물을 공유할 수 있게 위해 마련된 하나의 축제. 축제는 이제 막 시작되었다. 과학의 마음과 소통하기 위해 늦가을 가족과 함께 전시장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입장료는 무료이며 자세한 정보는 “2011 과학창의 연례컨퍼런스”의 홈페이지(http://conference.kofac.re.kr)를 참고하면 된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