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3,2019

“다윈의 독창성은 자폐증의 산물”

FacebookTwitter

진화론의 창시자인 영국의 과학자 찰스 다윈의 독창성은 자폐증의 산물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아일랜드 트리니티 대학의 마이클 피츠제럴드 정신의학 교수는 “다윈은 아마도 자폐증의 한 종류인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았던 것 같다”며 “다윈의 독창성은 이 자폐증 증상과 관련 있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200년 전 2월 12일 태어난 다윈은 자폐 증상으로 세밀한 것까지 과도한 관심을 가질 수 있었지만 사회적 상호작용에는 어려움을 겪었다는 게 피츠제럴드 교수의 견해다.

피츠제럴드 교수는 자폐증과 아스퍼거 증후군을 유발하는 유전자가 위대한 창의성과 독창성을 주는 원천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피츠제럴드 교수는 “아스퍼거 증후군의 증상으로 다윈은 놀라운 집중력, 보통 사람 이상의 집요함, 다른 사람들이 못 보는 미세한 부분을 보는 엄청난 능력, 한 과제에 평생 매달리는 끝없는 에너지, 독창적 연구에 절대적인 독립적인 정신 등을 보유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다윈은 아스퍼거 증후군 환자들이 대부분 그렇듯 외톨이처럼 어린 시절을 지냈고, 감정적 미성숙과 친밀감에 대한 공포를 어른이 된 후까지 떨쳐내지 못했다고 피츠제럴드 교수는 말했다.

다윈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피했고, 매일 같은 길을 혼자 걸었으며, 곤충과 조개 껍질, 기계류 등을 모으는 수집광이기도 했다고 피츠제럴드 교수는 말했다.

피츠제럴드 교수는 “다윈은 관찰하고, 성찰하고, 분석하는 엄청난 능력을 가졌고, 청소년 시절부터 곤충과 다른 종들을 놀랍도록 체계적으로 분류했고, 엄청나게 시각적인 두뇌를 가졌다”며 다윈은 강박적인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