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19,2018

67개 대학서 이공계 미취업 졸업생 4천명 6개월 단기고용

과기정통부, 468억원 지원…기술이전 전담인력으로 활동

FacebookTwit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국 67개 대학이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 4천명을 6개월간 채용해 일하면서 취업 또는 창업을 준비하도록 하는 ’2018년도 청년 기술이전 전담인력(TLO) 육성사업’에 468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청년 TLO 육성사업’은 이공계 청년이 대학 졸업 후 대학 산학협력단에서 기술이전 전담인력(TLO)으로 근무하면서 취업 또는 창업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모집공고를 통해 사업을 수행할 67개 대학과 대학별 채용 인원을 정했다.

청년 TLO 사업 흐름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청년 TLO 사업 흐름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역별로는 수도권 24개 대학 1천732명, 충청권 13개 대학 742명, 강원권 3개 대학 177명, 대구경북권 8개 대학 386명, 동남권 11개 대학 562명, 호남권 8개 대학 401명이다.

학위별로는 학사 2천875명(71.88%), 석사 1천125명(28.13%)이며 대학별 규모별로는 50명 미만 대학이 24개(670명), 50명 이상 80명 미만 대학이 22개(1천239명), 80명 이상 대학이 21개(2천091개)다.

각 대학은 미취업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8월 졸업 예정자 포함)을 6개월 동안 산학협력단 연구원 신분의 ‘청년 TLO’로 채용할 예정이다.

청년 TLO는 대학 보유기술의 민간이전을 위한 기술소개서 작성, 수요 기업 발굴, 기술 설명회 개최 등 기술마케팅 활동, 실험실 연구자 협력, 과학기술기반 창업 등을 수행하며 향후 창업 또는 취업을 모색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청년 TLO 육성사업을 통해 대학을 졸업한 미취업 이공계 청년이 안정적으로 일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