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2,2018

“흡연, 뇌 기억 중추에 칼슘 침착시켜”

FacebookTwitter

담배를 피우거나 당뇨병이 있으면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hippocampus)에 칼슘이 쌓일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Utrecht) 대학 메디컬센터의 노인의학 전문의 에스테르 브라우어 박사 연구팀이 2009~2015년 사이에 기억장애 클리닉을 방문한 1천991명(45~96세)의 뇌 영상과 인지기능 테스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2일 보도했다.

담배를 피우거나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뇌의 장·단기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에 칼슘이 침착될 위험이 약 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브라우어 박사는 밝혔다.

전체적으로 연구대상자의 19%인 380명의 해마에서 칼슘 침착이 발견됐다.

이와 함께 나이를 한 살 먹을 때마다 해마의 칼슘 침착 위험이 5%씩 높아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그러나 해마의 칼슘 침착이 인지기능 저하와는 관련이 없었다.

칼슘 침착은 흡연자와 당뇨병 환자에 공통으로 나타나는 혈관장애와 연관이 있고 이는 해마 조직의 위축과 그에 따른 인지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놀랍지 않을 수 없었다고 브라우어 박사는 말했다.

이는 아마도 여러 층의 구조를 지닌 해마 조직에서 기억기능을 수행하는 부위까지 칼슘 침착의 영향이 미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부분은 앞으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레베카 고테스만 박사는 이 연구에서는 비록 해마의 칼슘 침착이 인지기능 저하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혈관이 건강하지 않은 사람일수록 칼슘 침착이 많아지며 특히 해마의 칼슘 침착이 심해지면 인지기능 저하가 나타날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북미 영상의학회(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학술지 ‘영상의학’(Radiology) 온라인판(6월 12일 자)에 실렸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