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5,2018

휘어지는 고감도 투명 터치센서 개발

"의료기기·키보드 등에 기술 적용"

FacebookTwitter

한국연구재단은 심우영 연세대 교수 연구팀이 나노입자를 활용해 고감도 투명 플렉시블 압력센서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종이처럼 얇고 유연한 기판을 활용해 손상 없이 휘거나 구부릴 수 있는 유연 디바이스 기술은 학계 최신 연구 동향 중 하나다.

여기에 투명도까지 갖춘다면 기존 전자기기 공간적·시간적 제약을 크게 해소할 수 있어 큰 관심을 끈다.

연구팀은 빛이 잘 투과하는 실리카 나노입자가 터치센서 표면에 돌출되도록 제작했다.

거친 표면을 이용해 압력감지 성능을 극대화한 데다 터치센서를 투과해도 색깔 변화 없이 선명하게 보일 정도로 투명도를 우수하게 했다.

개발된 터치센서는 공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주방에서 사용하는 랩 같은 일상 재료 위에 제작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실제 압력모니터링 의료 센서와 3차원(3D) 키보드에 해당 기술을 적용했다.

의료 센서는 인조 혈관에 붙여 혈관 압력 변화를 연속적으로 감지할 수 있다.

키보드의 경우 개별 압력센서로 구성돼 사용자 터치 강도에 따라 자동으로 대문자와 소문자를 구별해 출력할 수 있다.

심우영 교수는 “민감도와 투명성을 동시에 구현한 압력센서라고 보면 된다”며 “앞으로 고성능 사용자 터치 인터페이스와 웨어러블 기기 등으로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등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스몰’(Small) 지난달 22일 자 표지에 실렸다.

국제학술지 스몰(Small) 표지 논문으로 선정된 심우영 교수 연구팀 성과  ⓒ 한국연구재단

국제학술지 스몰(Small) 표지 논문으로 선정된 심우영 교수 연구팀 성과 ⓒ 한국연구재단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