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4,2018

한국인 유전체 분석칩 상용화…질병예측·맞춤의학 연구 지원

FacebookTwitter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한국인의 유전적 특성을 반영해 개발된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칩’을 상용화한다고 14일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센터는 한국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암, 당뇨, 고혈압, 심혈관질환, 치매, 고지혈증, 호흡기질환 등 다양한 만성질환의 유전적 요인을 규명하기 위해 유전체 분석 사업을 벌여 2015년 한국인 유전체 연구에 최적화된 ‘한국인칩’을 개발했다.

한국인칩은 한국인에서 나타나는 유전변이 중 단백질 기능에 영향을 주는 유전변이 20만개와 한국인 특징을 나타내는 유전체를 대표하는 유전변이 63만개 이상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원은 디엔에이링크[127120]와 테라젠이텍스[066700] 바이오연구소에 기술을 이전하는 방식으로 유전체 한국인칩을 상용화하고, 질병예측·예방 및 개인별 맞춤의학 연구자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