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력, 3차 핵실험의 70%”

북 '수소탄'실험 성공 주장 의문 제기

북한이 6일 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힌 ‘수소탄’의 폭발력은 어느 정도일까.

국가정보원은 이날 “지난번 3차 핵실험(위력)은 7.9㏏, 지진파 규모는 4.9가 나왔는데, 이번에는 (위력이) 6.0㏏, 지진파는 4.8로 더 작게 나왔다”면서 “수소폭탄은 (위력이) 수백t이 돼야 하고 실패해도 수십t이 돼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수소탄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밝힌 6일 오후 고윤화 기상청장이 기상청 브리핑실에서 북에서 발생한 연도별 인공지진 파형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북한이 수소탄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밝힌 6일 오후 고윤화 기상청장이 기상청 브리핑실에서 북에서 발생한 연도별 인공지진 파형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군의 한 전문가도 이번 핵실험의 폭발력에 대해 “기상청에서 (인공지진의 규모를) 4.8 정도로 본다”면서 “3차 핵실험 때 4.9, 2차 핵실험 때 4.5였던 점으로 미뤄 2차와 3차 사이쯤 된다”고 추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발력을 TNT 양으로 환산할 경우, 2차 핵실험 때 3~4kt, 3차 핵실험 때 6~7kt였던 점을 감안하면 규모가 3차에 비해 0.1 작아 에너지의 양 역시 70% 안팎으로 축소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1945년 8월 일본 히로시마에 폭발력 16kt의 원폭을, 나가사키에는 21kt의 원폭을 각각 투하한 바 있다.

군 전문가는 “북한이 주장하는 대로 수소탄(수소폭탄)이라면 수소폭탄의 폭발력이 원자탄 100∼1천배 규모”라면서 “그 정도는 북한 지역에서 실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이 대륙이 아닌 태평양에서, 러시아는 시베리아 내륙에서 수소폭탄 실험을 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북핵 전문가는 “증폭핵분열탄은 3중수소와 중수소 등을 원폭에 넣어 터뜨리면서 핵융합이 일어나게 하는데 규모가 원폭의 2-5배 된다”고 설명했다.

원자폭탄, 증폭핵분열탄, 수소폭탄의 위력 비교. ⓒ 연합뉴스

원자폭탄, 증폭핵분열탄, 수소폭탄의 위력 비교. ⓒ 연합뉴스

그러면서 “수소가 들어간 핵실험이었다면 상당히 수준이 떨어지는 거 아니냐”며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 성공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이 날 북한에서 감지된 인공지진과 관련해서는 국가나 기관마다 서로 다른 지진 규모를 내놓았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와 미국지질조사국(USGS) 등은 지진규모를 5.1까지 추정했다.

일부에서는 북한의 주장대로 완전한 수소폭탄을 개발했다기보다는 그 전단계인 증폭핵분열탄 실험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325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