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칼럼

최상의 디지털 친화 문자, 한글

[과학으로 만나는 세계유산] 과학으로 만나는 세계유산(16) 훈민정음

세계적으로 사용 인구가 가장 많은 언어는 중국어다. 또한 중국어를 표기하는 문자인 한자는 수천년의 역사를 지녔다. 2013년 기준으로 중국의 문맹률은 39% 수준이다.

그런데 유아사망률과 기대수명이 거의 전 세계 최하위권 수준인 북한의 경우 문맹률이 0~1% 수준이다. 유엔개발계획(UNDP)이 2011년 11월에 발표한 보고서와 2012년 미국 중앙정보부(CIA)가 발표한 자료가 그 근거다.

북한의 문맹률이 낮은 이유로는 흔히 해방 직후부터 한자 쓰기를 폐지한 것과 토지 개혁을 위한 사상 계몽, 체제 선전을 위한 교육 등이 거론된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큰 요소는 바로 세계에서 가장 배우기 쉬운 한글, 즉 훈민정음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문맹률도 약 2%로 알려져 있다.

새로 만든 문자의 창제 원리와 그 음가 및 운용법을 밝히고 그것을 해설한 책을 간행한 일은 훈민정음이 세계에서 유일하다. ⓒ 문화재청

새로 만든 문자의 창제 원리와 그 음가 및 운용법을 밝히고 그것을 해설한 책을 간행한 일은 훈민정음이 세계에서 유일하다. ⓒ 문화재청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창제한 후 발간한 ‘훈민정음(해례본)’에 의하면, 훈민정음은 아주 교묘하여 어리석은 사람도 열흘 안에는 깨우칠 수 있는 문자라고 소개되어 있다. 세종대왕이 이처럼 훈민정음을 쉽게 만든 이유는 누구나 알기 쉽게 사용하여 백성의 삶을 평안하게 하려는 목적의식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태생 배경으로 인해 훈민정음은 과학적일 수밖에 없다.

훈민정음이 배우기 쉬운 문자라는 사실은 유엔 산하의 유네스코(UNESCO)도 인정하고 있다. 이 기관이 1990년부터 매년 9월 8일에 시상해오고 있는 ‘세종대왕 문해상’이 바로 그 증거. 이 상은 전 세계에서 문맹을 퇴치하기 위해 헌신하는 개인 및 단체, 기관들을 선정해 소정의 상장과 메달, 그리고 3만8000달러의 상금을 지급한다. 유네스코가 상의 이름에 세종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한글이 그만큼 배우기가 쉬워 문맹자를 없애는 글이라는 사실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거의 모든 소리를 표기할 수 있는 문자

한글은 다른 문자와 달리 글자 자체가 발음기호이므로 인간이 발음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소리를 표기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영어의 경우 표현할 수 있는 모음이 A, E. I. O. U의 5개에 불과하지만 한글은 기본 모음만 해도 10개인데다 10여 개의 복모음까지 만들 수 있다. 따라서 영어의 경우 알파벳 26자로 표현할 수 있는 소리가 수백 개밖에 되지 않지만, 한글 24자로는 1만1000여 개의 소리를 표현할 수 있다.

한글의 과학성은 음소와 음절, 형태소가 문자의 형태에 정직하게 투영돼 있다는 점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음소란 쪼갤 수 없는 음의 최소 단위로서, 영어의 알파벳도 음소가 한눈에 보인다. 하지만 영어는 몇 개의 음소로 이루어지는 말소리 단위인 음절과 단어가 뜻을 가지는 최소단위인 형태소가 문자 자체의 형태에서 그대로 드러나지는 않는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한글은 최상의 디지털 친화 문자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컴퓨터 자판으로 입력할 때 한글은 바로 입력이 가능한 반면, 중국어나 일본어는 음과 뜻을 일일이 따로 변환해 입력해야 한다. 언어학자들에 의하면 한글은 문자구성 및 전달속력에서 영어보다 3배 빠르며, 중국어보다 8배, 일본어보다 5배나 빠른 문자작성 및 전송능력을 지니고 있다.

또한 영어의 경우 동일한 모음이라도 단어마다 다른 발음을 낸다. 하지만 한글은 하나의 모음이 내는 발음이 어디에서나 동일하다. 이러한 특성은 미래에 더욱 활성화될 음성인식기술에서 매우 뛰어난 강점을 발휘할 수 있다.

‘세계문자올림픽’은 학자를 중심으로 한 민간 차원에서 역대 최고 문자를 뽑는 대회이다. 2009년 10월 서울에서 제1회 대회가 열린 데 이어 2012년 10월에는 태국 방콕에서 2차 대회가 열렸다. 자국에서 창조한 문자를 가진 국가 16개국이 모여 치러진 1회 대회에서 한글이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27개국이 참가한 2회 대회에서도 1위에 올랐다. 이 대회의 평가기준은 문자의 기원 및 구조, 유형, 글자 수, 글자의 결합능력, 응용 및 개발 여지 등이다.

‘훈민정음’은 인류 역사상 유일한 사례

일본 국제교양대학교 노마 히데키 객원교수는 ‘한글의 탄생’이란 저서에서 인류 역사상 문자가 돌이나 뼈, 갑골 같은 게 아니라 목판에 새겨져 종이에 인쇄되고 제본된 책의 형태로 등장하는 최초의 사건이 벌어졌다고 묘사했다. 바로 한글의 창제 목적과 운용법 등을 밝힌 ‘훈민정음(해례본)’을 두고 일컬은 말이다.

다른 국가에서도 자국 언어를 표현하기 위한 새 문자를 제정한 일은 있지만 구체적으로 그 문자를 만든 창제자가 누구인지를 밝힌 경우는 없다. 더구나 새로 만든 문자의 창제 원리와 그 음가 및 운용법을 밝히고 그것을 해설한 책을 간행한 일은 훈민정음이 세계에서 유일하다.

독창적이고 과학적인 문자 훈민정음을 다루고 있는 ‘훈민정음(해례본)’ 역시 그에 못지않게 독창적이고 과학적인 저작물이다. 이 책은 목판본 1책으로서 전체 장수는 33장인데, 그중 세종대왕이 직접 작성한 ‘예의’ 부분은 4장이고, 집현전 학사들이 쓴 ‘해례’ 부분은 29장으로 되어 있다. 책 이름을 글자 이름인 훈민정음과 똑같이 ‘훈민정음’이라고도 하고, 해례가 붙어 있어서 ‘훈민정음(해례본)’이라고도 한다.

체재상 예의 부분과 해례가 독립되어 있는데, 임금이 작성한 부분은 큰 글자로, 신하들이 작성한 부분은 작은 글자로 판을 새겼다. 또한 이 책의 바탕이 되는 목판 원고의 글씨를 쓴 사람은 세종대왕의 셋째 아들인 당대의 명필 안평대군으로서, 서예학 측면에서도 아주 중요한 자료다.

훈민정음(해례본)은 1940년 경북 안동에서 발견된 이래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었다. 정부는 양력으로 이 책의 발간일을 계산하여 10월 9일을 한글날로 지정한 뒤 1946년부터 매년 국가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그리고 1997년 10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70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