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4,2019

정부, 사물인터넷 관련 中企 키운다

FacebookTwitter

정부가 인텔 IBM같은 세계적 기업과 손잡고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loT) 관련 중소기업 육성 사업을 본격화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loT 글로벌 파트너십 프로그램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18개 신규 과제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5월 수립된 ‘loT 기본계획’을 구체화한 것으로, ▲ 국내기술 상용화 ▲ 해외진출 현지화 ▲ 사물통신(M2M) 분야 유망 중소기업 지원 등 3가지로 구성된다. 지원금액은 총 13억원이다.

국내기술 상용화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loT 기술과 시제품을 활용해 사업화를 지원하는 것이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loT 원격보안 시스템 등 7개 과제가 선정됐다.

해외진출 현지화 지원사업은 loT 중소기업의 제품·서비스 질을 끌어올려 해외시장 공략을 돕는 것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대기전력 원격제어 등 5개 과제가 지원을 받게 됐다.

M2M 유망 중소기업 지원사업은 이동통신기술 분야의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제품 상용화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이 부문에서는 음식물쓰레기 통합관리시스템 등 6개 과제가 추진된다.

이번에 선정된 중소기업은 지난 5월 출범한 ‘loT민관협의체’에 참여하는 인텔·IBM·오라클·퀄컴 등 다국적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기술·마케팅 등을 지원받는다.

미래부 관계자는 “loT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외 기업 간 제품·서비스 공동 개발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