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 번개 ‘마찰 전기 발전기’

UNIST, 번개 원리 극대화할 3층 구조 개발

UNIST(울산과학기술원)은 번개가 치는 원리를 이용한 ‘인공 번개 마찰 전기 발전기’를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번개는 구름 속 수증기 분자가 얼음 결정과 마찰하는 과정에서 마이너스 전자가 분리돼 축적됐다가 플러스 전자인 땅으로 떨어지며 순간적으로 엄청난 에너지를 방출하면서 생긴다.

백정민 신소재공학부 교수와 미국 조지아공대(Georgia Tech), 성균관대,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경희대 공동연구팀은 번개 원리를 극대화할 수 있는 3층짜리 구조의 발전기를 만들었다.

UNIST가 개발한 마찰 발전기 ⓒ UNIST

UNIST가 개발한 마찰 발전기 ⓒ UNIST

마치 구름 속 수증기와 얼음 결정 사이에 새로운 물질을 넣어 마찰이 더 일어나도록 한 것이다.

연구팀은 “접지층은 마찰로 생성된 전하가 유실되는 것을 막는 역할도 한다”며 “기존 2층짜리 마찰 전기 발전기보다 16배 이상 출력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실렸다.

(300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