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2019

유전자 편집 임상 중단 촉구

WHO 유전자편집 자문위 성명서 발표

FacebookTwitter
WHO 유전자편집 자문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인간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편집 연구를 중단할 것으로 촉구했다.  ⓒ 게티이미지

WHO 유전자편집 자문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인간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편집 연구를 중단할 것으로 촉구했다. ⓒ 게티이미지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인간 유전자 편집 임상 연구를 무책임한 행위라고 규정하면서 연구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게 시급하다고 밝혔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WHO 유전자편집 자문위원회는 성명에서 인간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편집 연구를 중단하고 연구 계획을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등록기관을 만들 것을 권고했다.

WHO 자문위원회는 지난해 중국 과학자가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를 일으키는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에 면역력을 갖도록 유전자를 편집한 아이들을 태어나게 했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을 일으킨 사태를 계기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유전자 편집 연구와 관련해 과학적, 윤리적, 사회적 기준을 검증하고 연구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기 위해 18∼19 이틀간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현 단계에서 유전자 편집 아기를 태어나도록 하는 연구는 무책임하다”며 “미래 세대에서 DNA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전자 편집과 관련해 진행 중인 모든 연구를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연구소 마련도 촉구했다. 위원회는 “모두에게 열려 있고 투명한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하기 위해서도 WHO는 즉각 등록기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14일에는 7개국 18명의 과학자 및 윤리학자들이 생식세포를 이용한 유전자 편집(교정) 임상연구를 멈춰야 한다며 연구 모라토리엄(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유전적으로 변형된 정자와 난자, 배아가 인간에게 영구적으로 유해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자문위 의견을 환영한다면서 “유전자 편집은 건강을 위해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윤리적으로, 의학적으로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