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2019

원자력연, 방사성폐기물 관리방안 공개

2021년까지 방폐물관리시설 구축

FacebookTwitter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의 재발을 막기 위해 방폐물처리시설을 2021년까지 만들고, 서울연구로 해체폐기물 이력관리 전산시스템을 11월께 구축하기로 했다.

원자력연은 12일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 제100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해체폐기물 관리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해 방폐물을 부실관리한 원자력연에 총 1억500만원의 과징금·과태료 처분을 내리고 방폐물 무단처분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하도록 했다.

관리강화 방안에 따르면 원자력연은 해체폐기물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을 확충키로 했다. ‘방사성폐기물 종합관리시설’을 짓겠다는 게 한 사례다. 이곳에서는 극저준위 철재류 방폐물을 녹이고 해체폐기물에 대한 제염 처리가 수행된다.

해체폐기물 이력을 관리하는 전산시스템도 11월께 구축된다. 통합관리시스템에 서울연구로 해체폐기물 관리 모듈을 구현하는 식이다.

아울러 방사선안전관리자를 배치하고 카메라 6대를 설치하는 등 서울연구로 해체 현장 관리도 강화된다. 해체 수행 인력을 대상으로 폐기물 관리 교육도 하기로 했다.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하드웨어적인 대책보다 안전문화적인 요소가 더 중요하다”며 “‘안전문화’에서 원자력연구원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원안위는 “서울연구로 해체폐기물 중 납 43.7t, 구리전선 0.4t, 철제 및 알루미늄 등 금속류 26.9t 정도가 분실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폐기물 중 금속류의 양이 얼마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던 것이 2차 조사에서 확인된 것이다.

이번 2차 조사에서는 토양 및 콘크리트 폐기물 0.78t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는 것도 추가로 발견됐다. 원안위는 원자력연의 계량 오차 및 기록 오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100회 원안위 회의에서는 월성 3·4호기 원전의 일부 배관 재질을 변경한다는 내용 등을 담은 ‘원자력이용시설 운영 및 사업 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으며 기장연구로 건설허가 심사 결과(4차)도 보고안건으로 다뤘다. 재해 시 원전 부지에 대응인력이 머물 장소를 마련한다는 내용의 ‘원전 부지 내 비상대응거점 시설 확보 관련 일부 개정고시안’도 심의·의결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