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6,2018

원자력연구원 ‘알츠하이머 진단 기술’ 실용화 첫발

FacebookTwitter

한국원자력연구원은 11일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용 조성물 실용화를 위한 연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박용대 박사팀이 개발한 이 조성물은 체내에서 알츠하이머 발병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β-amyloid)와 결합해 빛을 낸다.

광학 영상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하게 치매 진단을 할 수 있다.

이 기술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특허 등록돼 있다. 외국 특허 출원도 마쳤다.

바이오액츠는 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에 입주해 공동 연구를 할 예정이다.

정병엽 소장은 “실용화가 완료되면 알츠하이머를 조기에 발견하는 길이 열릴 것”이라며 “방사선을 활용한 의료기술로 국민 의료 복지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산업체와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