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보세요”…10∼13일 IoT 진흥주간

일상생활과 비즈니스에 활용되는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제품과 서비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13일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7 사물인터넷 진흥주간’을 연다고 밝혔다. 4회째를 맞는 올해 행사에서는 ‘사물인터넷으로 연결하고 융합하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주제 아래 12건의 세부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11∼13일 열리는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에서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외 기업 200여곳이 참가해 제조, 건설,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 IoT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이 행사에 45개국에서 2만3천여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12일에는 국내외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의 사업 전략을 발표하는 국제콘퍼런스가 열린다. 로크웰오토메이션, 아마존웹서비스,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각각 기조연설을 한다.

13일에는 IoT 기업 관계자들이 서비스, 플랫폼, 네트워크, 디바이스, 보안 등 5개 분야에서 취업상담을 진행하는 ‘직무설명회’가 열린다.

이밖에 11일에는 기술이전 설명회와 신제품 및 솔루션 발표회가, 13일에는 IoT 신서비스 개발 전략 워크숍이 개최된다.

10∼11일 IoT 활성화를 위해 업계가 결성한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코리아 포럼’이 여는 교류행사도 진행된다.

김용수 2차관은 “사물인터넷은 모든 사물을 인터넷에 연결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기술”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진흥주간이 사물인터넷 관련 산학연이 협력, 혁신과 성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66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