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4,2019

바이오-AI-로봇 기술 결합해 인간능력 강화한다…기술개발 추진

FacebookTwitter

로봇과 바이오,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융합해 사람의 능력을 강화하고, 피부·근육·골격 등 인체를 모사해 생체신호로 제어하는 착용형 생체공학 팔을 구현하는 선도적·도전적 융합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올해 375억원을 투입해 인간증강 융합기술 개발, 자연모사 혁신기술 개발, 전통문화 융합연구 등을 추진하는 ’2019년도 융합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바이오·인공지능·로봇 등 첨단기술을 융·복합해 인간의 인지(지능)·육체(신체)·사회(오감)적 능력을 강화하는 인간증강 융합플랫폼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휴먼플러스융합연구개발챌린지사업’이 올해 새로 시작된다.

신체 능력 최적화를 위한 스마트 의복 기술, 비침습적 뇌자극-뇌파동조시스템, 고효율 오감센서 기반 융합 인터페이스 기술 등을 개발하는 이 사업에는 올해 19억원 등 2026년(연구단별 3+2년)까지 250억원이 투입된다.

인간의 피부와 근육, 골격, 관절 등을 모사해 생체신호 기반의 제어기능을 갖춘 착용형(Wearable) 생체공학 팔(Bionic Arm)을 구현하는 ‘바이오닉암 메카트로닉스 융합기술개발’에는 올해 62억원이 투입돼 시작품 개발과 원숭이 실험을 통한 실증이 추진된다.

또 생물학적 활성과 생체 친화성을 갖는 인공조직 소재 공정을 개발하기 위해 자연의 생물학적 특성을 모사해 문제를 해결하는 융합기술 개발에 21억원이 지원되고, ‘녹슬지 않는 유기개발’ 등 전통문화자원과 첨단과학기술 간 융합을 통한 전통문화산업 고도화 지원에도 73억원이 투입된다.

과기정통부는 또 융합 신산업 창출과 국민이 공감하는 사회적 현안 해결을 위한 기술, 제품·서비스 등 개발과 상용화를 목적으로 하는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에도 올해 53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2019년도 융합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바탕으로 혁신적 융합기술개발을 지속해서 지원, 기존 기술의 한계를 돌파하고 국민체감형 연구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