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2,2019

‘바이오경제 활성화’ 국가 R&D에 올해 3조원 투자

과기정통부 '2019년도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 확정

FacebookTwitter

정부는 올해 바이오 분야의 국가 연구개발(R&D) 촉진과 바이오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보다 2.9% 많은 2조9300억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경기 판교 코리아바이오파크에서 유영민 장관 주재로 ‘제31회 생명공학종합정책심의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2019년도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부처별 투자규모는 과기정통부 1조1575억원, 교육부 5395억원, 복지부 4571억원, 농림부 3056억원, 산업부 2538억원, 해수부 1118억원 등이다.

시행계획에는 바이오 R&D 부문과 규제 개선 부문, 바이오 혁신 생태계 구축 부문의 투자계획이 담겼다.

바이오 R&D에서는 혁신신약, 의료기기 등 신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정밀의료·유전체정보 등 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 등 바이오기술(BT)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을 촉진한다.

또 치매, 감염병, 생활환경 등 국민건강과 생활편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예방·진단·치료기술 개발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규제 개선에서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기술·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과 홍보를 강화하고, 융복합 의료기기에 대한 선제적 가이드라인을 개발하는 등 규제 혁신에 힘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 기술확보에서 창업→성장→투자액회수의 전(全) 단계에 걸쳐 바이오기업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하고, 의사과학자 양성, 첨단의료복합단지, 연구중심병원 지원 등 바이오 혁신 생태계 조성을 지속해서 추진한다.

안건 심의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인력, 규제, 민간 제안 등 바이오경제 육성을 위한 세부 주제별 논의가 진행됐다.

유영민 장관은 “바이오는 최근 우수한 성과가 창출되면서 미래유망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2019년은 더욱 우수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R&D, 인력양성, 규제개선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