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3,2019

물 닿으면 팽창하는 구명조끼

한국화학연구원 '보빈' 자체 개발

FacebookTwitter

한국화학연구원(화학연)은 안홍찬 박사가 수분 감지 센서 ‘보빈’ 제조 기술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보빈은 자동팽창 구명조끼의 핵심부품이다.

자동팽창 구명조끼는 보빈·링·이산화탄소 실린더로 이뤄진 인플레이터(가스 발생장치)에 의해 작동한다.

수분을 감지해 녹은 보빈 영향으로 링이 움직이면서 사람 몸을 물에 뜨게 만들 수 있을 만큼 튜브에 이산화탄소가 들어간다.

화학연 안홍찬 박사의 보빈은 미결정 셀룰로스(microcrystalline cellulose)를 특수 표면 처리해 제작했다.

미결정 셀룰로스는 미세한 분말 형태로 생긴 섬유소다.

새 보빈은 수분을 흡수한 지 4∼5초 만에 녹는다. 수입 보빈과 비교하면 용해 속도가 1∼2초가량 빠르다.

내구성 역시 우수한 데다 가격도 저렴해 외국 제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화학연은 보고 있다.

안홍찬 박사는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했을 때 1초 차이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며 “물에 닿으면 구명조끼가 빠르게 부풀어 오르게 설계된 만큼 경쟁력은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한국화학연구원 테크노 닥터 지원사업으로 수행했다.

국내 특허 출원을 마치고 FITI시험연구원과 해양수산부 등으로부터 공인 인증과 안전기준 합격판정 등을 받은 이 기술은 레저전문 업체에 이전됐다.

의견달기(1)

  1. 김태형

    2019년 5월 14일 10:36 오전

    세월호 사건과 같이 아직 배 안에 있는데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안에서 구명조끼가 팽창한다면 안에서 탈출은 못하지 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