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칼럼

‘디지털 경제’로 경제체질 개선

이강두 국회 디지털경제연구회 회장

21세기로 접어들면서 세계적인 관심사 중 하나는 첨단 정보통신 기기를 활용한 홈쇼핑, 홈뱅킹 등의 대단위 ‘디지털경제’가 어떤 모습으로 전개되어 나갈 것인가 하는 것이다. 디지털경제는 일시적인 추세가 아니라, 한국 경제는 물론 세계 경제를 근본적으로 뒤바꿔놓는 혁명과 같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



이에 따라 국회 역시 IT산업, 전자상거래 등으로 구분되는 ‘디지털경제’에 진작부터 관심을 기울여왔다. 16대 국회가 시작되던 2000년 6월 국회 내 ‘디지털경제연구회’가 발족된 이후 그 활동이 17대 국회로 이어져 벌써 4년째 많은 국회의원들이 깊은 관심을 갖고 정책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이강두 디지털경제연구회장(67, 한나라당)은 ‘디지털경제’와 관련, “미국경제 등 선진국에서 드러났듯이 디지털 혁명을 바탕으로 한 신경제가 장기 호황 속에서도 물가안정을 이루는 새로운 경제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잇따라 등장하는 디지털 신제품을 활용, 제조․유통․금융업의 효율성을 제고하면서 가상공간을 통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화 디지털경제연구회 사업과 관련해서는 “기업간 거래보다 기업․소비자 간, 기업․정부 간 거래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따라 법률적인 미비점을 보완하고, 급증하는 전자상거래에 맞춰 적절한 정책을 마련하면서, 세대․지역․계층 간 정보격차 문제를 해소해 인터넷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것 등” 국민에게 디지털의 궁극적인 목표와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고비용 저효율로 표현되는 과거 경제체질로서는 점진적인 경제 발전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저비용 고효율을 지향하는 디지털경제야말로 과거 잘못된 경제체질을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은 “향후 한국 경제 발전에 디지털경제가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커질 것”이라면서 대내외 관계자들의 협조와 관심을 당부했다.



마산고,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이 의원은 서울대와 성균관대 행정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92년 경남 거창에서 국회의원(14대)에 당선된 후 15, 16, 17대까지 연이어 의원직을 수행하고 있는 4선의원으로 지난 6월까지 한나라당 정책위 의장직을 맡았으며, 현재 한나라당 최고의원직과 함께 디지털경제연구회장직을 맡고 있다.



@box1@

(144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