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디지털비서, 2021년 세계 인구보다 많아져”

스마트폰 등 75억대에 설치 예상

구글 어시스턴트나 애플 시리 같은 디지털 비서가 설치된 기기가 2021년에 75억대로 세계 인구보다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리서치회사 오범(Ovum)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웨어러블, TV 등에 탑재된 인공지능 기반 음성 비서가 이같이 많아질 것이라고 최근 예상하면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라이벌을 큰 차이로 따돌리고 1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봤다.

오범에 따르면 2021년에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기기는 18억대에 육박해, 시장의 23.3%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ZD넷이 보도했다. 어시스턴트는 아직은 시리와 빅스비에 밀리지만, 점유율이 수직으로 상승해 2020년에 1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됐다.

빅스비와 시리의 예상 점유율은 각각 14.5%와 13.1%다. 아마존의 알렉사는 3.9%,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는 2.3%다.

이같이 음성비서가 설치된 기기는 2021년 한해에 30억대가 팔릴 것으로 전망됐다. 5년 만에 10억대가 늘어나는 것이다.

5대 브랜드 외에 중국 업체들의 디지털비서도 2021년에는 시리나 빅스비만큼 강력해질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 검색엔진 바이두와 음성인식 소프트웨어 업체 아이플라이텍(iFlyTek) 등이 음성비서를 내놓고 있다.

오범은 TV를 비롯해 스마트홈이나 웨어러블 같은 새로운 기기 부문의 성장세가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구글은 지난주부터 라이벌인 애플의 아이폰에서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CNBC는 아이폰에서 애플 시리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테스트해본 결과 어시스턴트가 훨씬 똑똑했다고 전했다.

일례로 “‘화이트와인 한 잔 주세요’를 스페인어로 어떻게 말할까?”라고 묻자 구글은 정확하게 대답했지만 시리는 빙 사이트의 검색 결과만 제공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아이폰에서 어시스턴트를 이용하려면 앱스토어에서 따로 내려받아야 하므로 이용자층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아이폰에서 “시리야”라고 말을 하거나 홈버튼을 누르면 시리를 불러올 수 있지만, 어시스턴트는 앱을 찾아서 실행해줘야 하므로 큰 제약이 있다고 덧붙였다.

PYH2017050168400001300_P2

(170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