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2,2019

도심 자율·협력 주행 제어시스템 개발 추진

'제3차 ICT R&D 사업심의위원회'서 의결

FacebookTwitter

2026년까지 도심 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한 5G(세대) 기반 차량용 통신기술(V2X)과 제어시스템이 개발된다.

2022년까지 5G 소형셀 기지국이, 2023년에는 분산기지국이 각각 세계 최초로 제작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제3차 정보통신·방송 연구개발(ICT R&D) 사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G+ ICT R&D 기술로드맵’을 심의·의결했다.

이 기술로드맵은 5G+ 전략의 10대 핵심 산업·5대 핵심 서비스별 세계 최고 수준의 전략품목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ICT R&D 투자 방향(2019∼2026년)을 마련한 것이다.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2026년까지 도심도로에서 운전자 개입 없이 자동차 스스로 목적지까지 찾아가는 레벨4 수준 이상인 5G 기반 차량용 통신기술과 제어시스템을 개발한다. 이를 셔틀서비스와 대중교통 연계형 서비스에 연계·활용한다.

네트워크 장비·스마트폰 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5G 소형셀 기지국(2022년)과 분산기지국(2023년)을 개발한다.

세계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춘 16테라급 속도의 광통신 장비와 스마트폰의 핵심부품인 전력증폭기(2021년), RF/안테나(2026년) 기술개발을 적극 추진한다.

2022년까지 세계최고 수준의 5G 기반 경량·광학 증강현실(AR) 디바이스를 만든다.

스마트의류와 소프트슈트 등 일상에서 착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초소형·초경량 착용형(웨어러블) 기기 개발을 추진한다.

실감콘텐츠 분야에서는 2020년까지 초대형 사이니지·입체 스튜디오 등 5G 기반 실감콘텐츠 개발에 연구·개발(R&D) 투자를 집중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2026년까지 재난안전·실감교육·의료복지 등 공공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초실감 홀로그램 기술을 개발한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