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4,2019

‘내맘대로’ 웨어러블 기기 조립

서울대, 맞춤형 기기 제작 기술 개발

FacebookTwitter
'어드밴스드 사이언스' 표지 이미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 표지 이미지 ⓒ 서울대/ 연합뉴스

조만간 ‘레고’ 장난감처럼 사용자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웨어러블 기기를 직접 조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는 이 학교 전기·정보공학부 소속 홍용택 교수 연구팀이 개별 이용자에 따라 맞춤형으로 웨어러블 기기를 제작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일명 ‘착용 컴퓨터’라고도 불리는 웨어러블 기기는 신체에 밀착해 근육의 움직임이나 생체신호를 감지해 사용자의 일상생활을 돕는 전자 장치다.

하지만 사람마다 체형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사용자에 맞추기 위해서는 매번 웨어러블 기기의 전체 시스템을 새롭게 설계하고 제작해야 하는 등 한계가 있었다.

이에 홍 교수 연구팀은 센서, 신호처리 장치, LED 디스플레이 등 웨어러블 기기에 사용되는 기능별 장치 묶음인 ‘유연 블록’을 만들고, 사용자가 유연 블록으로 자신의 신체 특성에 맞게 자신만의 웨어러블 기기를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홍 교수 연구팀이 이 기술을 바탕으로 손가락 움직임을 감지하는 장치를 시범 제작해 성인과 유아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홍 교수 연구팀의 기술이 기존보다 더 높은 정확도를 보인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홍 교수는 “사용자들이 각자 자신만의 ‘맞춤형 웨어러블 기기’를 제작할 수 있는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됐고, 표지 이미지로도 선정됐다.

의견달기(2)

  1. 윤성준

    2019년 3월 24일 7:48 오전

    와!신기하다.

  2. 윤성준

    2019년 3월 24일 7:48 오전

    와!신기하다.엄청 재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