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15,2018

내년부터 AI가 금융상품 약관심사…기간 ⅓로 단축

FacebookTwitter

내년부터 인공지능(AI)이 금융상품 약관을 심사한다.

금융감독원은 ‘AI 약관심사 시스템’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AI가 독해능력을 활용, 금감원에 제출된 약관에서 점검 항목(체크리스트)을 찾아 심사기준에 맞는지 판단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금감원은 지난 8월부터 KT[030200]와 함께 펀드 약관심사에 이를 시범 운영했으며, 운영 결과 실무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AI 약관심사를 활용하면 연간 5천건에 달하는 사모펀드의 약관심사 기간이 ⅓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또 금융상품 약관뿐 아니라 은행의 신용장 심사나 보험상품 광고 인쇄물 심의 등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방대한 약관 중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조항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탐지함으로써 소비자 보호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AI 약관심사는 금감원이 추진하는 ‘섭테크(SupTech·금융감독과 기술의 조합)’의 첫 활용 사례다.

금감원은 이달 29일 열리는 창립 20주년 국제 심포지엄에서 이 시스템을 소개할 계획이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