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슈퍼컴퓨터 6회 연속 세계 1위

미중 경쟁 치열

중국이 미국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 슈퍼컴퓨터 분야에서 6회 연속 최고 성능 1위에 오르며 득의양양했다. 미국과 중국간 슈퍼컴퓨터 개발 경쟁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18일 중국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전세계 슈퍼컴퓨터 순위를 집계하는 ‘TOP500’은 중국의 슈퍼컴퓨터 톈허(天河)-2호가 33.86 페타플롭(petaflop·1초당 1천조회 연산) 속도로 또다시 세계 최강의 슈퍼컴퓨터가 됐다고 밝혔다.

2위인 미국 타이탄의 17.59 페타플롭보다 두배 가량이나 빠른 속도로 2013년 상반기 이후 6회 연속 1위에 올랐다. TOP500은 연간 2차례씩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성능의 슈퍼컴퓨터 500대를 뽑는다.

톈허-2호는 중국 국가국방과기대학이 개발한 슈퍼컴퓨터로 광저우(廣州)의 국가슈퍼컴퓨터센터에서 운용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연산속도의 중국 슈퍼컴퓨터 톈허-2호. ⓒ Imagechina DB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연산속도의 중국 슈퍼컴퓨터 톈허-2호. ⓒ Imagechina DB

두 슈퍼컴퓨터에 이어 미국 세쿼이아(17.17 페타플롭), 일본 K컴퓨터(15.10 페타플롭), 미국 미라(8.58 페타플롭)의 상위 5위권은 2013년 상반기 이후 순위가 바뀌지 않고 있다.

이번 순위에서는 특히 TOP500에 들어간 중국의 슈퍼컴퓨터 대수가 급증했다. 반년 사이에 37대에서 109대로 크게 늘어남에 따라 유럽 전체의 슈퍼컴퓨터 107대보다 더 많았다.

미국이 201대로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슈퍼컴퓨터를 보유하고 있지만 지난 상반기보다 32대가 줄어들면서 TOP500 순위작성이 시작된 이래 22년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미국도 절치부심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월 중국에 빼앗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1위 자리를 되찾기 위해 텐허-2호의 30배에 이르는 1,000 페타플롭급 슈퍼컴퓨터를 개발하는 내용의 국가전략컴퓨팅구상(NSCI)을 발표했다.

현재 개발 중인 100페타플롭급 컴퓨터는 오는 2017년에 선을 보일 예정이다.

미중 양국은 모의실험과 과학 연구, 기상 분석, 질병 진단 등에 활용되는 슈퍼컴퓨터가 국가안보와 직결된 ‘사이버 파워’의 총화로 인식하고 있다.

중국 측은 톈허-2호를 항공기 및 고속철도 개발과정의 공기역학 계산, 유전자 분석, 신약개발 등에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미국 측은 이 컴퓨터가 핵무기 개발에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사이버 대국’으로 부상해 외국 기술 의존도를 줄이고 국산기술을 양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슈퍼컴퓨터 기술의 유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마련하기도 했다.

중국 슈퍼컴퓨터 산업의 급성장은 수광(曙光), 롄샹(聯想), 랑차오(浪潮) 등 컴퓨터업체 3사의 활약이 커진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중에서도 고성능 컴퓨터 생산업체인 수광은 500대 슈퍼컴퓨터 가운데 49대에 자사의 시스템을 탑재함으로써 IBM 45대를 넘어섰고 휴렛패커드 156대, 크레이 69대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또 롄샹이 지난해 IBM의 X86 컴퓨터 부문을 인수함에 따라 롄샹 시스템을 적용한 슈퍼컴퓨터는 39대로 늘어났다. 이밖에 랑차오 시스템도 15대에 채택돼 있다.

시장분석기관인 IDC 아시아태평양의 라즈니시 아로라 기업 컴퓨팅 담당 부회장은 “중국의 급성장이 미국이 투자를 덜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중국의 경제발전, 기업성장과 더 큰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기업의 성장과 사회·경제 규모의 확대는 더 많은 전산분석 수요를 발생시켰고 기초 설계, 엔지니어, 혁신에 더 많은 슈퍼컴퓨터를 활용할 필요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145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