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4,2019
  • 독일 생화학자가 처칠을 구한 사연

    독일 생화학자가 처칠을 구한 사연

    노벨상 오디세이 (59) 칠삭둥이로 태어난 윈스턴 처칠은 유난히 병치레가 잦았다. 특히 그는 폐렴을 자주 앓았는데, 영국 총리를 지내던 1943년에는 한 해 동안 두 번이나 심한 폐렴에 걸렸다. 폐렴은 대개 세균에 의해 생기므로 항생제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8년 10월 0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