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2,2019
  • 생명 위협하는 ‘열파’, 노약자 특히 위험

    생명 위협하는 ‘열파’, 노약자 특히 위험

    자연친화적 도시계획으로 해결 노력 세계적으로 찜통더위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세계 곳곳에서 역대 최고 기온을 경신하고 있는 중이다. 문제는 건강이다. 27일 ‘와이어드(Wired)’ 지에 따르면 폭염이 다양한 질환을 불러일으켜 건강을 심각하게 해치는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07월 27일
  • 체온 높아지면, 면역력 강해져

    체온 높아지면, 면역력 강해져

    면역세포시계 빨라지는 현상 발견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 독감이나 감기가 더 잘 퍼진다. 높은 온도에서 사는 생쥐들은 염증이나 암에 덜 고통을 받는다. 몸이 허약한 사람은 추위에 더 취약하다. 이 같은 현상은 온도가 인체의 면역반응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생물학자와 수학자들이 모인 학제간 연구에서 체온이 조금 오르면 ‘감염에 반응하는 세포시계’가 더욱 빨라진다는 흥미있는 사실이 발견됐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5월 29일
  • 고래 덩치가 큰 이유는?

    고래 덩치가 큰 이유는?

    큰 덩치는 필수 생존 전략 고래가 코끼리 보다 훨씬 큰 이유는 차가운 바닷물 속에서는 덩치가 커야 체온 유지가 쉽기 때문이다.미국 스탠퍼드 대학 연구팀은 수중 포유류의 덩치가 큰 이유를 밝혀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3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