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4,2019
  • 인류 역사상 최악의 해는 536년
    인류 역사상 최악의 해는 536년

    아이슬란드 화산폭발로 흉작‧흑사병‧경제난 인류 역사상 최악의 해는 과연 언제였을까? 중세 역사가이면서 고고학자인 마이클 맥코믹(Michael McCormick) 하버드대 교수는 이에 대해 “인류역사상 가장 살기 어려웠던 해는 536년”이라고 말했다. 맥코믹 교수는 하버드대에서 ‘SoHP(Science of the Human Past)’를 이끌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이를 통해 과학자 등 다른 분야 학자들과 협력해 풀리지 않고 있는 역사적 사실을 밝혀나가고 있다. 16일 ‘사이언스’ 지는 맥코믹 교수가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팀이 이번 주 고고학 저널 ‘앤티쿼티(ANTIQUITY)’ 지에 게재한 논문을 소개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11월 16일
  • 최초 나무 ‘클라독시롭시드’ 정체
    최초 나무 ‘클라독시롭시드’ 정체

    생체구조 원시적이지만 강한 생존력 지녀 24일 ‘사이언스’ 지에 따르면 그동안 과학자들은 이 사막 오지에서 어떻게 이렇게 큰 나무들이 무성하게 자랄 수 있었는지 궁금증을 파고들었다. 그리고 최근 후속연구를 통해 이 나무조상들과 관련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현재 지구상에 있는 나무들은 비교적 간단한 생체구조를 지니고 있다. 나무에게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이 물관부(xylem)다. 뿌리 등에서 흡수한 물과 양분의 이동 통로를 말한다. 물관, 헛물관, 물관부섬유, 물관부유 조직과 방사 조직으로 구성돼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10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