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6,2017

사이언스 타임즈에서 알려 드립니다.

미래부, 1335억원 투입…기술혁신기업 육성

작성일2015.05.28 조회수12,270
미래창조과학부는 혁신적 아이디어와 공공연구성과를 활용한 ‘질 좋은 창업’이 활성화되고 기업들이 공공기술을 이전받아 신제품 개발 등 기술혁신을 할 수 있도록 기술창업․기술사업화 지원을 확대하고 관련 사업들을 통합적․체계적으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핵심개혁과제 중 하나인 ‘창조경제 핵심성과 창출’의 목표달성을 위해 미래부는 금년 총 1335억원을 투입하여 기술창업․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데, 창조경제혁신센터․창조경제타운 등을 통해 발굴된 우수한 아이디어가 사업화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창조경제 아이디어-기술창업 특화 프로그램’인 Inno 6+를 신설한다.

또한, 출연연, 대학 등 공공연구기관 보유 기술 이전․사업화 지원사업도 기업의 기술수요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기술공급자와 매칭하는 수요자 중심의 지원체계(Inno T2)로 개선된다.

이를 통해 금년 말까지 500개, '17년까지 총 1000개 기업의 기술창업․기술사업화를 추진하고, '17년까지 총 3만7000건의 중소․중견기업 기술애로 해결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설되는 아이디어․기술창업 지원트랙인 Inno 6+는 창조경제타운,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발굴된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 6개월간의 전담 멘토링을 통해 창업초기에 필요한 부분을 지원(6개월 챌린지 플랫폼)하고, 창업 후 상용화R&BD 자금도 지원받도록 연계(창조기업 지원사업)하는 등, ‘아이디어 숙성 → 창업 → 사업화’의 전 주기를 one-stop으로 지원한다.

먼저 ‘6개월 챌린지 플랫폼’은 혁신센터별로 기술․시장 전문가를 PD로 채용하여 사업화 잠재력이 높은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6개월간의 전담 멘토링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개발, 지식재산권 출원, 시제품 제작을 통한 실증, 기업대상 기술시연회 등 초기창업 프로세스를 집중 지원한다.

후속 지원사업인 ‘창조기업 성장지원사업'은 6개월 챌린지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졸업한 창업기업에게 민간 투자운영사가 투자(기업당 5천만원)를 하면 정부가 R&BD자금(기업당 3억원 이내)을 연계 지원함으로써 창업 초기기업이 스스로 민간투자를 유치해낼 수 있을 때까지의 간극을 메운다.

창조경제혁신센터 중심의 Inno 6+ 프로그램과 더불어, 출연연․대학 등 공공연구기관 보유 기술의 이전․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들도 기존 기술공급자 중심의 지원에서 기업의 기술수요를 선제적으로 발굴하여 기술공급자와 매칭하는 수요자 중심의 지원체계(Inno T2)로 개선된다.

기관별․사업별로 기술수요를 탐색하던 기존방식을 탈피하여 창조경제혁신센터,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수요정보DB, 출연연․대학의 협력기업, 민간기술거래기관 등을 연계해 기업이 어떤 기술수요를 가지고 있는지를 체계적으로 파악하는데, 대학, 출연연 등이 보유한 기술 중 기업의 수요에 부합하고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선별․매칭하여, 필요한 경우 추가 R&D, 관련 기술 패키징 등을 통해 기술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금년부터 ‘수요발굴지원단’(15개 지원단, 5월부터 운영)과 ‘기업공감원스톱서비스’(출연연, 대학 등 40여개 기관 참여, 6월말 개시)를 새롭게 구축․운영하여 기업의 기술수요를 파악하고 기술수요-공급을 매칭하는 플랫폼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수요-공급 매칭이 된 기술은 기업에게 이전하거나, 기술을 출자하여 ‘연구소기업’을 설립하는 등 기술사업화․창업으로 연계하고, 특구펀드 투․융자, 해외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후속지원도 제공한다.

아울러, 정부 출연연구소도 기술인력, 장비 등을 활용한 기업의 기술애로 해결 지원을 지속하는 한편, '17년까지 주요 사업비의 15%를 기술혁신 지원에 투입하는 등 중소․중견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기술사업화․기술창업 지원에 '15년 1335억원을 투입하는 등 지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금년 말까지 500개, '17년까지 총 1000개 기업의 기술창업․기술사업화를 추진하고, '17년까지 총 3만7000건의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기술애로 해소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수요자 중심의 기술사업화 지원체계 개편으로 창의적 아이디어의 사업화 성공률이 높아지고, 기술사업화․기술창업 세부 단계가 단절 없이 연속적으로 지원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미래부는 앞서 발표한 ‘K-Global 프로젝트(‘15.4.1)’와 함께 창조경제 아이디어-기술창업 지원사업(Inno 6+) 및 공공기술의 사업화․기술창업 촉진을 통해 건강하고 활력 있는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공공연구와 시장의 연결고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Facebook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