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6,2018

AI 활용 의료데이터 분석 ‘사이버 디엑스’ 상용화 나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단국대 '데이터 기반 의료 연구' 협약

FacebookTwitter

국내 연구진이 생활환경·습관·임상·유전체 정보 등 의료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살펴 개인별 맞춤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심층 분석에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단국대학교와 의료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하는 공동 연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의료데이터 분석 엔진 ‘사이버 디엑스’(CybreDx) 기술이 협업의 핵심 도구다.

ETRI에서 개발한 사이버 디엑스는 새로운 기계학습 모델과 인지적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이용한 인공지능 기술 기반 시스템이다.

연구진은 단국대병원의 풍부한 전자의무기록(EMR) 의료용 빅데이터를 이 기술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선 데이터 정규화와 작업코드 변환 등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일정한 과정을 거치면 환자에게 맞는 자가적응형 머신러닝 엔진을 통해 질환의 예측 결과를 보여줄 수 있을 전망이다.

실제 연구진이 치매와 관련해 시연해본 결과 의사 보조도구로써 우수한 성능을 보였다고 전했다.

ETRI는 앞으로 2∼3년 안에 사이버 디엑스를 상용화할 수 있도록 국내·외 병원과의 협력을 늘릴 방침이다.

백옥기 ETRI IDX원천기술연구실 연구위원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데이터 분석 연구는 전 세계적인 화두”라며 “발병 후 질환 중심의 수동적이고 일시적인 진단과 치료에서 벗어나 일상 건강 중심의 전 주기적인 예방을 제공하는 건강 관리 시스템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