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2018

식중독 여름에만 걸린다?…봄·겨울 발생률 전체 41% 차지

FacebookTwitter

충남지역 집단 식중독 발생이 해마다 증가세에 있으며, 계절에 상관없이 연중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도내 집단 식중독 발생횟수를 집계한 결과 2015년 42차례, 2016년 70차례, 2017년 109차례로, 3년 사이 2.6배나 증가했다.

계절별로 보면 여름철(6∼8월) 발생 비율이 32.7%로 가장 높았지만, 가을(9∼11월)과 봄(3∼5월), 겨울(12∼2월) 발생률도 각각 26.0%, 21.3%, 20.0%로 큰 차이는 없었다.

외식문화 확산에 따른 외식인구 급증, 학교급식 의무화에 따른 집단급식 시설 증가 등으로 집단 식중독 발생 건수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여름철 주로 발생하는 식중독은 높은 습도와 온도 등 요인에 의한 병원성 대장균으로, 묽은 설사·복통·구토·탈수 등 증상이 나타난다. 겨울철 식중독은 주로 수산물 섭취 등으로 인한 노로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 청결하고 위생적인 식재료 관리, 칼·도마 구분 사용 및 조리도구 소독 등을 통해 식중독을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