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5,2017

자율주행차 vs 인간, 누가 더 운전 잘할까

FacebookTwitter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간. 둘 중에 누가 더 돌발상황에 잘 대처하며 빨리 목적지에 도착할까.

이 같은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한 자율주행자동차 대 인간의 운전실력 대결이 펼쳐진다.

서울대와 함께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를 개최하는 경기도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성남 판교 제로시티에서 모터쇼 행사의 하나로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이 펼쳐진다.

대결은 17일 오후 2시 판교 제로시티 야외행사장에서 이뤄진다.

운행 중 낙하물이 떨어지고, 복합장애물 구간과 속도제한 구간이 나타나며, U턴 등의 과제가 갑자기 주어진다.

자율주행 차량과 인간 운전자는 돌발적으로 나타나는 이같은 미션을 얼마나 잘 수행하느냐와 얼마나 빨리 목적지에 도착하느냐를 점수로 평가받아 운전실력의 우열을 가리게 된다. 주차 실력도 겨룬다.

대결에 나서는 사람은 운전면허 취득 3년 이하 남녀 각 1명, 운전면허 취득 3년 이상 무사고 남녀 각 1명, 운수업 종사 5년 이상 남녀 각 1명, 운전면허 취득 5년 이상이면서 만 70세가 넘은 남녀 각 1명, 자동차경주협회 등록 남녀 선수 각 1명 등 모두 10명이다.

자율주행차는 국제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자율주행 부분에서 대상을 받은 차량과 연구기관 및 기업연구용 차량 중 선정한 한 대가 대결에 나선다.

이종돈 경기도 산업정책과장은 “자동차계의 알파고라 할 수 있는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간의 이색 운전 대결은 모터쇼 관람객들에게 자율주행차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고 자율주행차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율주행자동차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판교 자율주행모터쇼는 자율주행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박람회, 세계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국제포럼, 대학생 E-포뮬러 경주대회 등으로 꾸며진다.

행사가 열리는 판교 제로시티는 도가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시흥동 일원 43만2천㎡ 부지에 규제와 비용, 환경오염·탄소배출, 에너지, 사고·미아 등이 없는 미래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 중이다.

경기도는 이곳을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위한 도시형 테스트베드 실증단지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