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5,2017

‘천리안2A호’ 발사준비 속도 낸다

기상청, 위성 탑재체 개발 완료

FacebookTwitter

기상청은 내년 하반기 발사 예정인 차세대 정지궤도 기상 위성 ‘천리안 2A’ 위성에 탑재될 기상탑재체 개발을 완료하고, 위성체와의 조립 작업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상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차세대 기상탑재체는 지난 4월 미국 로체스터에서 우주 환경시험을 통과한 뒤 이달 2일 국내에 도착, 2주간의 성능시험을 모두 마쳤다.

차세대 기상위성 기상탑재체 성능을 점검하는 모습. ⓒ 기상청

차세대 기상위성 기상탑재체 성능을 점검하는 모습. ⓒ 기상청

기상청과 미래창조과학부·환경부·해양수산부는 공동으로 기존 기상위성의 관측기능을 대폭 향상한 차세대 기상위성 개발사업을 추진, 지난 2012년부터 기상탑재체를 개발해왔다.

천리안2A 위성은 지난 2010년 발사된 기존 천리안위성과 같은 위치(동경 128.2도)에서 한반도와 동아시아, 호주를 포함한 전 지구의 기상현상을 관측, 기상예보와 태풍·호우 등 위험기상, 기후변화 감시 등을 한다.

이 위성은 16개 채널을 보유한 고해상도 위성으로, 기존 천리안 위성(5개 채널·저해상도)과 비교해 공간 해상도가 2배 이상 향상됐으며 3차원 입체 구름 분석도 가능하다.

특히 관측성능이 크게 개선돼 한반도 주변은 2분 안에, 전 지구는 10분 안에 촬영할 수 있는 고성능 기상 관측센서가 장착됐다. 기존 위성의 경우 한반도 주변 관측에 10분, 전 지구 관측에 30분이 소요됐다.

발사 후 천리안2A 위성은 기상 상태를 조기 관측하고 눈·구름 등 기상 현상 탐지·분석과 더불어 구름·강수, 복사·에어로졸, 대기운동, 지면정보 등 52가지 기상 정보를 산출하게 된다.

기상청은 초고속 위성 송수신 시스템을 이용해 천리안2A 위성의 16개 전 채널 관측 자료를 3분 내에 국내외에 배포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발사로 세계 7번째 정지궤도 기상위성 보유국이 된 우리나라는 천리안2A 위성이 예정대로 내년 발사되면 일본·미국에 이어 세번째 차세대 기상위성 보유국이 된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