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8,2017

혈액 만드는 ‘조혈줄기세포’ 제작법 개발

FacebookTwitter

적혈구·백혈구·혈소판 등 다양한 유형의 혈액세포로 분화하는 조혈줄기세포(blood stem cell)를 실험실에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환자 맞춤형 세포치료제를 개발하거나 혈액질환을 연구하는 데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연구진과 웨일코넬의대 연구진은 각각 이런 기술을 개발해 18일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두 연구진은 모두 이번 연구를 통해 배양접시에서 조혈줄기세포를 얻었지만, 이 세포의 ‘근원’은 전혀 다르다.

하버드대 의대 연구진은 다른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전분화능(全分化能·pluripotent) 줄기세포를 조혈줄기세포로 분화시켰다.

이와 달리 웨일코넬의대 연구진은 쥐의 혈관 벽을 구성하는 세포를 조혈줄기세포로 만들었다.

두 연구진은 각 세포를 조혈줄기세포로 만들기 위해 바이러스를 이용해 일부 유전자를 조작했으며, 하버드대 의대 연구진은 7개를, 웨일코넬의대 연구진은 4개를 썼다. ‘Runx1′, ‘Spi1′ 유전자는 두 그룹이 모두 이용했다.

네이처는 이날 뉴스를 통해 “환자에게 자신의 세포로 만든 혈액세포를 공급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는 결과”라고 이번 연구의 의의를 평가했다. 다만 바이러스를 이용하는 만큼 암 발생 우려가 있는 등 사람에게 적용하기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도 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