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4,2017

멸종위기·기후변화지표 식물 13종 국립공원에 심는다

FacebookTwitter
한라송이풀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 ScienceTimes

한라송이풀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 ScienceTimes

우리나라 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식물을 비롯, 기후변화지표 식물 파종이 시작됐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식물 3종을 포함해 기후변화지표 식물 등 총 117종의 파종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종복원기술원 식물복원센터 증식장에서 3월 초부터 파종했다. 발아된 식물을 4월부터 5월까지 분갈이할 예정이다.

이를 지리산·덕유산·설악산 등 자생지에 심는 한편 훼손지 복구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파종된 주요 식물 종으로는 멸종위기 야생식물 Ⅱ급 한라송이풀·자주땅귀개·연잎꿩의다리 등 3종과 기후변화지표 식물인 바람꽃·눈잣나무·땃두릅나무 등 10종이다.

또한 끈끈이주걱·꽃창포·매미꽃 등 희귀식물 27종과 일반 식물 77종도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식물복원센터는 이번 파종을 위해 지난해 지리산·덕유산·설악산 등전국 국립공원에서 희귀식물 종자 26만4천여개를 수집했다.

충실한 종자를 선별하고 저온처리와 기내배양 등의 과정을 거쳐 개체를 증식하고 있다.

2012년부터 멸종위기종 야생생물 Ⅰ급 풍란 2천400개체, Ⅱ급 칠보치마 500개체 등을 자생지인 한려해상국립공원 거제·해금강 지구와 상주·금산 지구에 각각 복원한 바 있다.

고광나무·구절초·동자꽃 등 희귀식물 28종 9천300개체를 지리산 등 4개 국립공원의 훼손지 복구에 활용했다.

연잎꿩의다리(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 ScienceTimes

연잎꿩의다리(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 ScienceTimes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