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2,2017

항암제 내성극복 새 메커니즘 규명

FacebookTwitter

서울대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성훈 교수팀이 항암제 라파마이신(Rapamycin)의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고 12일 밝혔다.

라파마이신은 ‘엠토르’(mTOR)라는 단백질 합성조절 신호전달 체계에 결합해 항암효과를 낸다. 최근 들어 이 항암제에 내성을 지닌 암들이 발생하며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항암제 개발이 과제로 제기돼왔다.

연구진은 지난 2012년 국제 학술지 ‘셀’(Cell)에 LRS라는 합성효소가 엠토르의 활성화를 조절한다는 논문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 연구로 LRS의 작용을 조절해 항암제 내성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이번 연구는 연세대 약학대학 한균희·한정민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논문은 최근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온라인 게재됐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