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5,2018

‘비상시 전기차를 전력 공급원으로’

FacebookTwitter

KT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에 양방향 충전(V2G) 테스트베드(시험공간)를 구축하고,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모델을 발굴한다고 12일 밝혔다.

V2G는 전력부족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을 다시 방전하는 기술이다.

EV-DR은 이 기술을 기반으로 전력수요를 줄여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 전기차를 전력 공급원으로 활용한다. 전기차가 일시적인 보조배터리 역할을 하는 셈이다.

KT는 향후 자사 에너지 관리 플랫폼(KT-MEG)을 기반으로 모든 업무용 전기차량에 EV-DR을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1천500여대를 시작으로 최대 1만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시그넷이브이 등 중소기업과 협력해 업무 차량 외에 일반 전기차로도 EV-DR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전기차 10만여대가 1시간 5KW 용량으로 DR 시장에 동시 참여할 경우 화력발전소 1기 수준에 해당하는 전력을 대체할 수 있다”며 “KT가 보유한 전기차와 충전인프라, 에너지 관제 역량을 기반으로 V2G 선도사업자로서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