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4,2017

멸종위기 아프리카 펭귄 구하라

연구과정에서 새로운 사실 발견

FacebookTwitter

펭귄하면 춥고 얼음만 가득한 남극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그런데 펭귄 중에는 따뜻한 지역에서 사는 종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아프리카에 사는 자카스펭귄(Jackass penguin)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볼더스 비치를 비롯해 아프리카의 남부 해안과 섬에 서식한다. 10~20℃의 따뜻한 해류에서 정어리와 멸치, 오징어 등을 주로 먹으며, 몸길이는 약 35~60㎝로서 남극 펭귄보다는 훨씬 작다. 또한 다른 펭귄과 달리 암컷의 몸집이 수컷보다 큰 특징을 지닌다.

예전에는 볼더스 비치에서 관광객들이 자카스펭귄과 함께 수영을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도록 한다. 개체수 감소로 인해 2010년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뜻한 아프리카에 사는 자카스펭귄의 멸종을 막기 위해 각국의 해양학자들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Pixabay public domain

따뜻한 아프리카에 사는 자카스펭귄의 멸종을 막기 위해 각국의 해양학자들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Pixabay public domain

자카스펭귄은 불과 2세기 전만 해도 500만 마리의 개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는 90%가 줄어들어 약 5만 마리밖에 남아 있지 않다. 이 펭귄의 알이 특히 맛있어 남획된 데다 기후변화로 인해 바다 속의 먹잇감이 줄어든 까닭이다.

최근 들어 각국의 연구기관 및 해양학자들은 자카스펭귄의 멸종을 막기 위해 다양한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자카스펭귄의 새로운 행태들이 밝혀져 주목을 끌고 있다.

6가지 소리로 의사소통

여러 기관에 소속된 남아프리카 연구팀은 자카스 펭귄의 개체 수가 지난 수십 년간 심각하게 줄어들고 있는 점을 감안해 펭귄의 먹이 습관을 자세히 연구하기로 했다. 우선 그들은 12마리의 펭귄에 소형 카메라를 부착해 촬영된 영상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자카스펭귄들이 더욱 효율적으로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 물고기를 한쪽으로 몰아서 협력 사냥을 한다는 사실이 최초로 밝혀졌다. 이처럼 먹이 몰이를 통해 협력 사냥을 하는 해양동물로는 돌고래가 있지만, 펭귄에게서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영상 자료 속의 펭귄들은 약 66%의 시간 동안은 혼자서 먹이를 찾았고, 나머지 34%의 시간 동안은 다른 펭귄들과 함께 먹잇감을 한쪽으로 몰아 협력해서 사냥하는 행동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10월 과학저널 ‘로얄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에 발표됐다.

연구진은 해양 생물량 감소 및 펭귄의 개체 수 감소가 그들의 사냥법을 이처럼 변화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펭귄들이 공동 사냥을 하기 전에 서로 의사소통을 함으로써 사냥에 대한 계획을 세운다는 사실이다.

펭귄은 지저귀는 새에 비해 비교적 단순한 발성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자카스펭귄은 6가지의 서로 다른 소리를 통해 의사소통을 한다는 사실이 2014년에 이미 밝혀진 바 있다. 이탈리아 토리노대학의 연구진이 토리노동물원에 사는 자카스펭귄 48마리를 104일 동안 관찰한 결과, 새끼 펭귄들은 음식을 달라고 부탁하는 2종류의 소리를 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성인 펭귄들은 다른 동료와 분리되었을 때나 영역 다툼을 할 때, 그리고 짝짓기 기간동안 짝을 찾거나 찾았을 때 각각 4가지 다른 소리를 통해 의사소통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펭귄을 자카스(Jackass ; 수컷 당나귀)라고 부르는 이유는 이들이 짝을 찾았을 때 함께 내는 소리가 당나귀들이 내는 킁킁거리는 소리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성인 펭귄들은 이처럼 협력 사냥을 통해 먹잇감을 찾도록 발전한 데 비해 둥지를 막 떠난 청소년 자카스펭귄 무리는 최근 해양 환경의 변화로 ‘생태학적 덫’에 빠져 먹이를 더욱 찾기 힘든 상황에 놓여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생태학적 덫(Ecological trap)이란 생물이 서식지 선택 과정에서 더 낮은 질의 서식지를 선택하게 되는 상황을 의미한다.

어린 무리는 더 나쁜 서식지 선택해

영국 엑스터대학 등의 국제 공동연구진은 자카스펭귄 번식지 8곳에서 54마리의 어린 펭귄에게 위성추적장치를 부착했다. 연안 번식지의 군집을 벗어나 대양으로 향한 어린 개체들은 바닷속 식물성 플랑크톤 등을 단서 삼아 먹이가 풍부한 곳으로 이동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기후변화로 해양환경이 바뀌면서 펭귄들이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선택한 곳에는 이제 더 이상 먹이가 남아 있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한편, 해양으로 누출돼 기름에 뒤범벅이 된 채 구조되는 자카스펭귄보다 부상을 입은 채 발견되는 펭귄들이 재활 치료 기간 중에 사망할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남아공 케이프타운 근처에 위치한 ‘남부 아프리카 해안 조류 보호재단(SANCCOB)’은 매년 900마리에 달하는 자카스펭귄들의 재활 치료를 돕는다. 이 펭귄들이 치료를 끝내고 야생으로 돌아가는 비율은 약 75%이지만, 성공에 기여하는 요인들은 거의 연구되지 않았다. 자카스펭귄의 재활 치료법을 개선하기 위해 국제공동연구진은 지난 10년간 SANCCOB에 들어온 자카스펭귄 3600여 마리의 건강지표에 대한 연구를 최초로 실시했다.

그 결과 부상을 입은 펭귄은 기름에 오염된 펭귄보다 사망할 위험이 13.1배나 높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기존에는 기름으로 인한 오염이 자카스펭귄의 보전에 가장 위협적인 요인으로 생각됐지만, 약 93%가 성공적으로 회복돼 야생으로 돌아갔음이 밝혀진 것이다.

또한 털갈이를 하는 동안 수용시설에 입원한 펭귄은 사망 확률이 더 높으므로 빛이나 호르몬 조작을 통한 인공적인 털갈이 유도가 펭귄의 재활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멸종 위기에 놓인 자카스펭귄을 보존하기 위해 진행되는 이 연구 프로젝트는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