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8,2017

랜섬웨어 국내 피해 신고 4건 추가…총 18건

FacebookTwitter

지구촌을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로 피해를 본 국내 기업이 18곳으로 늘었다.

18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국내 기업 18곳이 피해 신고를 하고, 기술 지원을 받기로 했다.

피해 신고 기업은 집계 일자를 기준으로 14일 4곳, 15일 5곳, 16일 3곳, 14일 2곳에 이어 이날 4곳이 추가됐다.

감염 의심 신고는 피해 신고 기업을 포함해 지금까지 20건이 접수됐다.

신고하지 않은 기업과 개인까지 합하면 실제 피해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는 “먼저 조치하고 나중에 신고하거나 뒤늦게 피해를 확인하는 경우들이 있다”며 “전반적으로 소강상태를 이어가고 있지만 피해 예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