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4,2017

대학 실험실 창업 활성화한다…내년에 선도대학 5곳 선정

FacebookTwitter

대학 실험실이 보유한 특허·논문 등을 기반으로 한 창업 지원이 본격화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한양대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2017 실험실 일자리 대학생 창업 활성화 토크콘서트’에서 내년에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5곳을 뽑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선발된 대학 가운데 연구성과가 우수하고 창업 지원 의지가 강한 실험실 3∼10개는 ‘실험실 창업’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실험실 창업이란 대학이나 정부 출연 연구소가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을 받아 논문·특허 형태로 신기술을 갖게 되면 이를 기반으로 학생과 교원이 창업하는 방식이다.

미국 등 선진국의 경우 대학을 중심으로 1990년대부터 실험실 창업이 활성화됐다.

실제로 스탠퍼드대 졸업생이 그간 창업한 4만개 기업은 총 5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는데 그 경제적 부가가치(약 2조7천억달러)는 프랑스의 국내총생산(GDP) 수준에 이른다는 게 교육부와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특히 정보통신기술(ICT) 외에 바이오, 나노 등 분야에서 다양한 창업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선정 방식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확정한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은 “그간 한국은 아이디어 창업에 집중해 실험실 창업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며 “내년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시작으로 이번 정부 내에 바이오·나노 등 첨단분야 실험실 창업 성공기업 100개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영곤 교육부 대학지원관은 “대학과 산업계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해 대학 내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며 “실전 창업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대학창업펀드 규모도 늘릴 것”이라고 전했다.

의견달기(0)